Huffpost Korea kr

'응급실 행' 설리, 부주의로 팔부상.."최자 불화설 언급NO"[종합]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그룹 에프엑스 출신 배우 설리가 팔 부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왔다. '지라시'를 통해 돌고있는 남자친구 최자와의 불화설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24일 오후 설리가 손목 부상으로 인해 응급실에 다녀왔다는 소문이 불거졌고, 이에 대해 설리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설리에게 확인해본 결과, 집에서 부주의로 인한 팔 부상이 생겼다"며 "오늘 새벽에 병원 응급실을 찾아 치료 받고 귀가한 상황이다"라고 밝혔다.

이런 응급실행과 더불어 설리는 다이나믹듀오 최자와의 불화설 루머에 또 한번 휩싸인 바다. 이에 대해서는 최자의 소속사 아메바컬쳐 측은 "사생활 영역은 확인 불가"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sf

이날 아메바컬쳐 관계자는 "최자와 설리의 불화설이 담긴 지라시가 돈다는데 접하지 못했다"라며 "개인적인 사생활 영역은 회사에서 확인이 불가하다"라고 전했다. 다만 최자에게서 이에 관해 특별한 언급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sf

무엇보다 두 사람에 대한 억측의 자제가 필요한 시점이다.

지난 2014년 8월 '서로 의지하는 사이'라는 표현으로 연인 사이임을 인정한 설리와 최자는 몇 차례 결별설에 휩싸였지만 애정전선에 이상이 없음을 드러내 왔던 바다.

설리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의 일상을 팬들과 공유해오며 때로는 과감한 사진들로 이슈의 중심에 서 왔다. 그는 영화 '리얼'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