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문재인이 '세월호 7시간 의혹'을 정면 비판했다(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연합뉴스
인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24일 경기도 안산시 안산교육지원청에 마련된 세월호 '기억교실'을 찾아 "세월호 7시간 의혹을 박근혜 대통령이 스스로 밝히지 않는 것 자체가 또 다른 탄핵 사유"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전명선 4·16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 등과 함께 안산교육지원청으로 임시 이전한 기억교실을 둘러본 뒤 이같이 말하고 "그 긴박한 시간에 국정 최고 책임자가 사고를 안 챙기고 무엇을 했는지 꼭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통령이 스스로 밝히지 않으면 특검이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e

e

이어 "지금의 촛불 민심 속에는 세월호 참사와 이를 다룬 대통령과 정부의 태도에 대한 분노가 깔려있다"고 덧붙였다.

세월호 참사에 대해서는 "안전에 무관심하고 무능한 정부와 무책임한 대통령이 만든 인재"라고 규정하고 "진상을 제대로 규명하고 이를 교훈 삼아 안전한 나라를 만드는 것이 진정한 추모"라고 했다.

그러면서 "현 정부는 오히려 진상규명을 가로막아 현재 우리나라는 세월호 이후 달라진 게 하나도 없다"고 비판했다.

e

e

문 전 대표는 전 위원장과 일부 유족 안내로 기억교실을 둘러보며 책상에 앉아보고 교단에 서보며 무거운 표정을 지었다.

그는 "희생 학생 가운데 제 아이와 성은 다르지만 이름이 같은 학생이 셋이나 있다"며 "우리 아이들에게 일어난 사고인데 정부는 유족들의 마음을 왜 이렇게 보듬어 주지 못하는지 도저히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유족들은 "대통령이 탄핵당하면 진상규명이 되리라 믿는다"며 문 전 대표를 비롯한 정치권이 나서달라고 요청했다.

Close
세월호 청문회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