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올해 한국 사회는 '결혼-출산'에 있어서 '역대 최저치'를 기록할 전망이다(통계)

게시됨: 업데이트됨:
E
gettyimagesbank
인쇄

한국 사회의 저출산과 고령화가 가속화하면서 '인구절벽' 현상이 점점 더 뚜렷하게 눈앞에 다가오고 있다.

혼인과 출산 감소세가 좀처럼 회복되질 못하면서 관련 수치가 연말까지 사상 최저치를 기록하리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24일 통계청이 발표한 '9월 인구동향'을 보면 9월 출생아 수는 3만4천300명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5.8% 감소했다.

이는 관련 통계가 작성된 2000년 이래 9월 기준으로 최저다.

올해 1∼9월 누적 출생아 수는 31만7천400명으로, 전년동기대비 5.6% 줄며 역시 역대 가장 낮은 수준을 나타냈다.

3분기(7∼9월)로 보면 10만2천200명이 태어났다. 작년 같은 기간보다 5.6% 줄어든 사상 최소다.

3분기 합계출산율은 0.29명으로, 연율로 환산하면 1.16명에 그친다.

출산에 영향을 주는 혼인 건수 역시 감소 추세가 이어졌다.

9월 한 달간 혼인 건수는 1만7천800건으로 1년 전보다 6.3% 줄었다. 9월 기준으로는 2004년(1만6천600건) 이후 12년 만에 가장 적다.

1∼9월은 6.5% 감소한 총 20만5천900건이다. 이 역시 역대 최소치를 기록했다.

3분기 혼인은 6만1천900건으로 집계됐다. 전년동기대비 3.9% 감소다.

통계청 관계자는 "3분기 합계출산율은 낮은 수치이기는 하지만 연말까지 봐야 최종적인 판단을 할 수 있다"면서도 "혼인 감소로 30대 초반 출산율이 눈에 띄게 줄고 있다. 앞으로도 감소 추세가 이어질 것 같다"고 분석했다.

연간 출생아 숫자는 40만명 초반대에 머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연간 혼인은 관련 집계가 시작된 2000년 이래 처음으로 30만건 아래로 내려갈 가능성도 제기된다.

반면 사망자 수는 고령화의 영향으로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올 9월 사망자는 총 2만2천100명으로 작년보다 3.3% 늘며 같은 달 기준으로 가장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1∼9월 누계로는 20만8천900명으로 1.0% 증가해 역시 최고치를 보였다.

Close
흔치 않은, 색다른 결혼 사진 25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