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최재경 민정수석 '사표'에 청와대가 보인 반응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연합뉴스
인쇄

청와대는 24일 김현웅 법무부 장관과 최재경 청와대 민정수석이 항명의 뜻으로 사의를 표명한 게 아니냐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그런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두 분은 검찰 수사와 관련해 도의적 책임을 느껴 사의를 표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최 수석의 출근 여부에 대해선 "출근 한다. (사표) 수리도 안됐다"라고 전했다.

이어 "사표 수리 여부는 박근혜 대통령 판단 사항이니까 지켜봐달라"며 "아직 들은 것은 없고, 알려드릴 게 있으면 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이 최 수석 등의 사표를 즉각 반려하지 않는 이유가 무엇이냐는 물음에는 "그건 대통령 결심 사항"이라고 답했다.

또한, 검찰이 전날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실 산하 특별감찰반실을 압수수색하고 29일까지 박 대통령에 대한 대면조사를 요구한 데 대해선 "변호인이 답변할 사항"이라고 말했다.

132

정 대변인은 박 대통령이 국회에 언제 특별검사 임명을 의뢰하느냐는 물음에 "늦출 이유는 없어 보이는데 보내면 알려드리겠다"고 답변했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전날 박 대통령에게 특검 임명 요청서를 보냈으며, 박 대통령은 25일까지 후보자 추천권을 가진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에 특검 추천을 의뢰해야 한다.

이밖에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의 탄핵 발의 주도로 탄핵이 가시화한 데 대한 청와대의 준비 작업에 대해선 "아직 국회에서도 그 단계까지 가 있지 않았다"고 말을 아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