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국방부의 '한일 군사정보협정 서명식' 취재 불허에 사진기자들이 취재 거부로 응답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한일 양국이 군사정보를 직접 공유하기 위한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GSOMIA)을 체결한 23일 국방부에서는 당국과 언론 사이에 마찰이 빚어졌다. 원인은 언론을 들일 수 없다는 '밀실 서명' 때문이었다.

1

한일 GSOMIA 체결 취재를 위해 서울 국방부 청사에 도착한 사진 취재기자들은 GSOMIA 서명식을 공개할 수 없다는 국방부의 일방적인 통보에 강하게 반발했다. 사진기자들은 한일 GSOMIA가 국가적인 사안인 만큼 언론이 직접 현장을 취재해야 한다고 서명식장에 들여보내줄 것을 요구했다. 그러나 국방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나승룡 대변인실 공보과장은 "사진 제공도 하지 마"라는 등의 발언을 해 기자들의 공분을 사기도 했다.

1

국방부는 언론의 현장 취재를 허용하지 않기로 한 게 한일 양국의 합의 사항이라며 국방부가 자체 촬영한 사진을 언론에 제공하겠다는 방침을 고수했다. 한일 양국이 GSOMIA 서명식을 비공개로 진행한 것은 협정에 대한 여론의 반발을 우려한 결과로 보인다. 사진이 찍힐 경우 불필요한 논란이 일어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취재 불허 방침에 사진기자들은 일본 대표단의 도착을 앞두고 항의의 표시로 국방부 청사 현관에 두 줄로 서서 카메라를 바닥에 내려놨다. 사진기자들은 "협정이 밀약이지 않은 이상 비공개인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판단해 취재를 거부하기로 했다.

1

이 때문에 한일 GSOMIA 서명 시각인 오전 10시에 맞춰 국방부 청사에 도착한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한국 주재 대사를 비롯한 일본 대표단은 수십대의 카메라 사이를 지나가야 했다. 나가미네 대사는 카메라 사이를 지나가며 약간 당황한 듯한 표정을 지었으나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는 않은 채 엘리베이터를 타고 황급히 서명식장으로 올라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