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브레이킹 배드'를 연상케 하는 수법으로 주한미군 경유를 빼돌린 일당이 붙잡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주한미군 기지에 공급되는 난방용 경유 수십억원 어치를 중간에서 가로챈 탱크로리 운송기사와 이를 방조한 미군부대 군무원 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특수절도 등 혐의로 운송기사 김모(46)씨 등 27명을 구속하고, 오모(40)씨 등 2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3일 밝혔다.

또 하청 운송업체 A사로부터 휴가비 등 명목으로 돈을 받고 입찰정보를 알려준 원청 물류업체 B사 직원 이모(43)씨에 대해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씨 등 35명은 2014년 12월부터 올해 5월까지 오산, 평택, 동두천, 의정부 소재 미군기지에 납품되는 경유 435만ℓ(60억원 상당)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운송기사, GPS 감시조, 등유 준비조 등으로 역할을 분담, 운송기사들이 인천시 소재 저유소에서 탱크로리(2만ℓ)에 경유를 싣고 나오면 공모한 주유소나 공터 등으로 가서 경유를 빼낸 뒤 등유와 첨가제 등을 대신 넣는 수법으로 경유를 훔친 것으로 조사됐다.

GPS 감시조들은 운송회사에서 탱크로리에 설치된 GPS로 운송 과정을 감시한다는 사실을 알고, 특정 장소에서 탱크로리 GPS를 떼어내 다른 차량에 붙인 뒤 시속 50∼70㎞ 속도로 미군기지 방향으로 정상 운행하다가 미군기지 근처에서 탱크로리를 다시 만나 GPS를 설치하는 역할을 했다.

피의자들은 공범들간에 배신행위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전·현직 운송기사나, 친·인척, 친구만 모아 범행했다.

처음에는 탱크로리 저장고 바닥에 남은 소량의 경유를 훔치던 이들은 급기야 탱크로리를 불법 구조변경해 유량계를 조작하거나 비밀격실을 설치하는 등의 방법으로 한번에 2만ℓ 가운데 최대 1만6천ℓ를 훔치기도 했다.

이들은 훔친 경유를 미리 결탁한 임모(36·구속)씨 등 주유소 업자 7명에게 팔았으며, 임씨 등은 시중가보다 ℓ당 500원가량 싼 700원에 경유를 매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같은 범행은 미군 부대에서 25년여간 유류 담당 업무를 맡아온 군무원이 뒷돈을 받고 범행을 방조했기에 가능했다.

오산 모 미군부대 소속 군무원 고모(57·구속)씨는 2014년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운송기사들의 범행 때마다 60만원씩, 154차례에 걸쳐 1억여원을 받아 챙기는 대가로 김씨 일당의 경유 절도 사실을 눈감아 줬다.

경찰은 미군부대 협조를 얻어 기지 내부에 있는 경유 저장탱크 시료를 채취해 분석한 결과, 등유가 최대 95%로 나온 점으로 미뤄 김씨 일당이 탱크로리에 든 경유 대부분을 가로챈 뒤 등유로 채워 넣은 것으로 보고 있다.

이밖에 경찰은 경유 절도 사건을 수사하던 중 B물류업체 임직원 5명이 A사 대표 이모(64)씨로부터 수천만원 상당의 향응을 받고 운송 재계약 과정에 편의를 제공한 사실도 확인, 배임수·증재 등 혐의로 입건했다.

특히 사전 구속영장이 신청된 B사 직원 이씨는 명절 떡값이나 휴가비 조로 2천만원을 받고, 운송 재계약 입찰정보는 물론 이번 사건 수사상황까지 알려준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범행에 가담한 일부 운송기사들은 과거 군납 유류 절도 혐의로 모 수사기관에 입건돼 조사를 받았으나 증거가 없어 무혐의 처분을 받았으며, 수사받은 경력이 A운송회사에 취업하는데 별다른 제한을 받지 않았다.

피의자들은 범죄수익금으로 50평대 아파트에 거주하고, 외제차를 모는 등 호화생활을 해왔다.

경찰은 주한미군 기지 유류 운송기사들이 조직적으로 납품용 유류 절도 행각을 벌이고 있다는 첩보를 입수, 1년여간 잠복 수사를 거쳐 김씨 일당의 범행 일체를 밝혀냈다.

경찰은 다른 미군기지에서도 동종 사건이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