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속보] 법무부 장관이 국무위원 중 최초로 '사의'를 표명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연합뉴스
인쇄

김현웅 법무부 장관이 사의를 표명했다.

23일 법무부에 따르면 김 장관은 21일 박근혜 대통령에게 사직서를 제출했다.

법무부는 이날 "김 장관은 지금의 상황에서는 사직하는 게 도리라고 생각해 21일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비선실세 최순실 의혹'으로 박근혜 대통령이 검찰 및 특별검사 수사를 받게 된 사태의 책임을 지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검찰은 20일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에 대한 중간 수사결과 발표에서 박 대통령을 최순실(60·구속기소)씨 등과 사실상 공범 관계라며 헌정 사상 처음으로 현직 대통령을 피의자 입건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 측은 이에 대해 '사상누각'이라고 강도 높게 비난하며 대면조사를 거부하는 등 강하게 반발했다.

검찰 조직을 지휘하는 법무부 장관으로 이런 일련의 상황에 부담을 느낀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e

박근혜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신임 정무직 임명장 수여식에서 최재경 민정수석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18일 임명장을 받은 최재경 민정수석도 사의를 표명했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최재경 수석 역시 22일 오후 박근혜 대통령에게 사직서를 제출했다. 지난달 30일 신임 민정수석에 내정돼 18일 임명장을 받은 지 4일 만이다. 청와대 측은 두 사람에 대한 사표 수리 여부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Close
11월 19일, 광화문 촛불집회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