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청와대가 구입한 약품 중에는 비아그라도 있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BLUE HOUSE KOREA
한겨레/청와대사진기자단
인쇄

청와대가 구입한 약품 중에는 '태반주사', '백옥주사' 같은 미용 주사제 외에도 비아그라와 팔팔정 같은 발기부전 치료제도 포함돼 있었다고 경향신문이 23일 보도했다.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제출받은 의약품 구입 내역 자료를 보면 청와대는 지난해 12월 남성 발기부전 치료제인 한국화이자제약의 비아그라를 60정(37만5000원) 구매했고, 같은달 비아그라의 복제약인 한미약품 팔팔정 50밀리그램을 304개(45만6000원)도 샀다. 비아그라는 원래 심혈관치료제로 개발됐으나 또 다른 효능이 확인되면서 심장질환 치료제로는 잘 쓰이지 않는다. 팔팔정은 비아그라와 성분이 똑같다. (경향신문 11월 23일)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이에 대해 아프리카 순방시 고산병 치료를 위해 구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연국 대변인은 같은날 춘추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순방을 함께 간 분들은 알지 않느냐. 비아그라는 발기부전 치료제이기도 하지만 고산병 치료제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실제로 비아그라를 고산병 치료에 쓰기도 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