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엘시티 연루' 친박 핵심 현기완, 자택 압수수색·출국금지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청와대
인쇄

검찰이 해운대 엘시티(LCT) 비리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는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의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출국금지 조치했다.

엘시티 비리 사건을 수사하는 부산지검 특수부(임관혁 부장검사)는 22일 오전 수사관들을 보내 현 전 수석의 서울 자택을 압수수색 했다.

또 현 전 수석을 출국금지 조치했다.

24

검찰은 현 전 수석이 엘시티 시행사가 포스코건설을 시공사로 유치하거나 부산은행을 주간사로 하는 대주단과 1조7천800억원의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대출약정을 맺는 데 개입한 것 아닌가 하고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21일 황태현 전 포스코건설 사장을 소환해 포스코건설이 엘시티 시공사로 참여하게 된 경위를 집중 캐물었다.

부산은행의 프로젝트 파이낸싱 대출 담당 임원도 참고인으로 불러 특혜대출 의혹 등을 조사했다.

검찰은 또 엘시티 시행사가 부산시청과 해운대구청, 부산도시공사 등 행정기관으로부터 비리의혹이 있는 인허가나 특혜성 행정조치를 받을 때 현 전 수석이 모종의 역할을 한 정황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현 전 수석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출국금지함에 따라 검찰이 조만간 현 전 수석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조사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24

그러나 엘시티 시행사 실질소유주인 이영복(66·구속) 회장이 정관계 금품로비 혐의를 완강하게 부인하고 있어, 검찰이 구체적인 물증을 들이밀지 않으면 현 전 수석의 혐의 입증에 어려움을 겪을 것이란 전망도 함께 나온다.

18대 국회의원(부산 사하갑)을 지낸 현 전 수석은 지난해 7월부터 올해 6월까지 대통령비서실 정무수석비서관을 지냈다.

현 전 수석이 청와대에 근무할 때인 지난해 7월 포스코건설이 '책임준공'을 전제로 엘시티 사업에 뛰어들었고, 지난해 9월에는 부산은행을 주간사로 하는 대주단의 1조7천800억원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대출이 이뤄졌다.

현 전 수석은 사석에 있을 때 이영복 회장을 '형님'이라고 부를 정도로 막역한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검찰이 이 회장의 570억원대 비자금 조성 혐의를 수사하자마자 의혹의 중심인물로 떠올랐다.

'이 회장이 회원제로 운영하는 고급 유흥주점에서 현 전 수석이 이 회장과 자주 술을 마셨다', '이 회장과 현 전 수석, 부산지역 국회의원, 부산 금융권 고위인사가 자주 골프를 쳤다', '검찰이 엘시티 수사를 시작하자 이 회장이 현 전 수석에게 수사를 무마해달라고 부탁했다'는 의혹을 다룬 언론 보도가 잇따랐다.

대통령 직속 특별감찰관실도 현 전 수석이 엘시티 비리에 연루됐을 수 있다는 첩보를 받아 사실관계를 확인하려고 조사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달 10일 석 달간 잠적했던 이 회장을 체포하면서 이 회장이 도피 기간 쓴 대포폰에서 이 회장이 수배돼 있던 올해 8∼10월 현 전 수석과 통화한 기록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대진 부산지검 2차장 검사는 "압수수색을 한 것은 맞지만 다른 수사 중인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현 전 수석 측은 21일 자료를 내고 "이영복 회장과 개인적 친분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어디까지나 인간적인 관계일 뿐"이라며 "이 회장이 추진해온 엘시티 사업과 관련해 어떤 청탁이나 압력도 행사한 적도 없고 (이 회장의) 도피에 협조한 사실이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며 엘시티 관련 의혹을 모두 부인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