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자라코리아 이봉진 사장의 강연 내용에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트윗반응)

게시됨: 업데이트됨:
ZARA KOREA
Pedestrians and shoppers walk past a Zara fashion store, operated by Inditex SA, in the Myeongdong shopping district of Seoul, South Korea, on Friday, April 17, 2015. South Korea is scheduled to release gross domestic product (GDP) figures on April 23. Photographer: Woohae Cho/Bloomberg via Getty Images | Bloomberg via Getty Images
인쇄

22일 오후 2시 현재 트위터의 실시간 트렌드에는 '이봉진 자라코리아'가 올라 있다. 이봉진은 자라코리아의 사장으로, 그의 이름이 실시간 트렌드에 오르게 된 건 한 사람의 트윗이 원인이었다.

1

1

Twitter 캡처.

시위를 하러 나갈 시간에 '자기계발'과 '공부'를 한 사람들은 자신의 미래를 '책임'질 수 있다는 이야기인 것으로 보인다. 이에 소셜 미디어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지에서는 이봉진 사장의 발언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졌다.

불매운동을 하겠다는 반응으로까지 이어지자 이봉진 사장은 해명에 나섰다. 조선비즈에 따르면 이봉진 사장은 "집회 참여를 비하하려는 의도는 아니었다"라며 "다만 직장인은 본인의 일을, 회사는 자신의 사업을, 학생은 자기 자신의 공부에 최선을 다하는 등 각자 자신의 자리에서 더 열심히 해야 한다는 차원에서 한 말"이라고 말했다.

한국일보에 따르면 그는 이와 함께 "지금의 정치 상황이 매우 부당하고 우리 모두에게 불행한 사태라고 생각한다"고도 전했다. 그러나 그의 발언에 대한 비판은 이어지고 있다.

* 관련기사

- 천호식품 회장이 '국정혼란 걱정된다'며 인터넷에 올린 동영상과 글
e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

Close
11월 12일 서울광장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