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다 사퇴하라'는 박원순 시장의 질타에 보인 장관들의 반응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church

국무회의에 참석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박원순 서울시장이 22일 국무회의에 참석해 국무위원에게 국민과 대통령 중 누구 편에 설지 결단하고, 황교안 국무총리를 포함해 국무위원들은 책임을 지고사퇴하라고 요구했다고 전했다.

국무회의는 보통 대통령, 국무총리 및 예하 각 부 장관 등이 참석하는 행정부 내의 최고 심의기관이지만 경향신문에 따르면 법 규정상 서울시장은 의결권 없이 발언권을 얻어 의사를 표시할 수 있는 배석자 자격을 갖고 있다고 한다. 쉽게 얘기하면, 박 시장은 질타를 하기 위해 이 자리에 간 것.

church

서울-세종 간 영상국무회의 장면.

박 시장은 이날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가 끝난 뒤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무위원 누구도 반성하는 사람이 없고 태도가 여전히 매우 실망스러워서 계속 앉아있기 어려울 정도로 분노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국무위원들을 향해 "지금이라도 촛불민심을 대통령에게 바르게 전달해 조기 퇴진하도록 해라.국민에 대한 책무감, 진정으로 대통령을 위한 그런 용기도 없느냐"고 질타했다고 전했다.

박 시장과 국무위원들 사이에 장시간 설전이 벌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기권 노동부 장관이 "국무위원들이 국정을 논의하는 자리에서 사퇴 논의하는 게 정당하냐"고 반박하자 박 시장은 "서울시장에게 의결권은 없어도 발언권이 있는 이유는 국민 입장을 대변하라는 뜻"이라고 답했다.

박 시장은 또 특검법과 관해서도 지적을 했다.

법제처장과 법무부 장관이 특검법안과 관련, 고발 주체인 야당이 특검 추천권을 가지면 정치적 편향성이 있을 수 있다는 지적을 하자 박 시장은 "이런 상황에 형식을 갖고 논박하는 것 자체가 본질을 파악하지 못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김현웅 법무장관을 향해 "대통령이 검찰수사 부정하고 있는데 어떻게 보고만 있나. 검찰 수사가 틀린 게 있냐. 앞으로 어떻게 국민에게 법치를 말할 수 있느냐"고 따졌고, 이에 대해 김 장관은 아무런 답을 안 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아쉽게도 정작 질타를 들어야 할 사람은 자리에 없었다고 한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이날 박근혜 대통령은 불참했고 황교안 총리는 APEC 참석차 해외 순방 중이었어서 유일호 경제부총리가 주재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