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안녕하세요' 뜻깊은 경매, 300회답지 아니한가[종합]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안녕하세요'에서 300회 특집으로 경매 기부 행사를 진행했다.

21일 방송된 KBS '안녕하세요'에서는 300회 특집으로 '안녕하시장'을 개최했다. 그 동안 출연했던 출연자들이 기부한 물품으로 경매를 했고, 거기서 발생한 수익금을 기부했다.

1

이날 게스트로는 전소미, 이상우, 심형탁, 서인영이 출연했다. 김태균은 자신의 파트너 전소미에 대해 "전소미 아버지가 나보다 3살 어리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첫번째 경매 물품으로는 만화 '원피스' 피규어와 피카츄 인형이었다. 피규어 경매에 만화 덕후와 남자친구에게 선물하고 싶다는 여자가 경합을 벌였다. 여기에 도라에몽 덕후로 유명한 심형탁은 도라에몽 티슈까지 얹어 가격을 높였다. 최태준은 피규어가 나온 대사까지 읊으며 심형탁과 반가워했다.

피규어는 37만원에, 피카츄 인형은 21만원에 낙찰됐다. 이날 신동엽은 지난해에 이어 비매품 콘돔 세트를 경매에 내와 폭소를 유발했다.

전소미는 자신이 쓰던 장갑을 경매에 내놨고, 전소미 남자팬이 그 물건을 낙찰받았다. 남자팬은 전소미와 '픽미업' 댄스를 추며 팬임을 입증했다.

이 외에도 조명, 테니스 라켓, 선풍기 등이 경매품으로 나와 낙찰됐다. 전소미는 8년동안 했던 태권도 시범을 보이며 태권도 도복과 운동화를 경매에 내놨다. 소미의 팬이 결국 70만원에 낙찰받았다. 팬은 "좋은 일에 기부도 할 수 있어서 좋다"고 행복해했다. 소미는 낙찰가가 고가라 자신이 중1 때 맸던 가방도 덤으로 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