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아시아나항공이 '넓은 이코노미' 앞좌석에 추가 요금을 받기로 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ASIANA AIRLINE
Passengers wait to buy tickets at the Asiana Airlines ticketing counter at Gimpo airport in Seoul, South Korea, Friday, Nov. 8, 2013. Asiana Airlines Inc. reported its first profitable quarter this year as travel peaked during the fall holidays.(AP Photo/Ahn Young-joon) | ASSOCIATED PRESS
인쇄

아시아나항공이 다음 달부터 이코노미석 중 공간이 넓은 앞좌석을 추가 요금을 받고 판매하기로 했다.

21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이 회사는 다음 달 1일부터 국제선 전 노선에서 이코노미석의 맨 앞좌석에 한해 '선호좌석 유료배정 서비스'를 시작한다.

공간이 넓은 앞좌석을 이용하려면 추가 요금을 내야 한다는 뜻이다. 단 안전상 이유로 비상구석은 제외한다.

추가 요금은 편도 기준으로 ▲ 일본·중국·동북아시아 2만원 ▲ 동남아시아 4만원 ▲ 서남아시아 6만원 ▲ 미주·유럽·시드니 10만 원이다.

내년 3월 31일까지는 50% 특별할인이 적용돼 구간별로 절반만 추가로 내면 된다.

이 서비스는 아시아나항공이 직접 운항하는 항공편에서만 제공하며 코드셰어(공동운항) 항공편에는 적용되지 않는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델타항공, 싱가포르항공, 루프트한자 등 외항사들이 이미 많이 시행 중인 제도"라며 "치열해지는 경쟁 속에서 수익성을 확대하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항공권 가격이 낮은 LCC들은 이미 앞좌석뿐 아니라 비상구 좌석까지 별도 요금을 받고 판매하고 있다. 국적 대형항공사가 유료배정 서비스를 도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유료배정 서비스는 글로벌 대형항공사들 사이에서도 수익화 방안으로 점차 확산하는 추세다.

대한항공도 이 서비스를 내부적으로 검토 중이긴 하나 실현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전해졌다.

Close
멋진 무늬로 장식된 비행기 21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