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이철성 경찰청장, "의경들에게 경찰버스 꽃 스티커 떼지 말라고 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F
연합뉴스
인쇄

지난 주말(19일) 있었던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4차 촛불집회에서 큰 화제 중 하나는 경찰 버스에 붙은 '꽃 스티커'였다.

예술단체 '세븐픽처스'가 기획한 이 퍼포먼스는 '경찰 차벽을 꽃벽으로 만들자'는 취지로 기획됐다. 작가 26명이 '꽃 그림'을 보냈고, 이렇게 제작된 스티커는 2만9000여장이 서울 광화문광장 등에서 배포됐다.

많은 시민들이 이 퍼포먼스에 참여했고, 또 다른 시민들은 집회가 끝나기 전 자발적으로 이 스티커를 떼어내기도 했다. '의경들을 고생시키지 말자'는 취지였던 것으로 전해진다. '착한 시위대 프레임'에 대해 약간의 논란이 벌어지기도 했다.

f

그러나 이철성 경찰청장에 따르면, 앞으로는 마음껏 스티커를 붙여도 될 것 같다.

이 청장은 21일 기자간담회에서 "너무 많이 붙여놔서 어떻게 뗄지 의경들이 걱정되더라. 그래서 쉽게 떨어지는 건 떼고 다음주에 또 붙일 텐데 나머지는 놔두라고 했다"고 말했다.

또 이 청장은 "다음 주 집회 때 또 꽃 스티커가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나중에 상황이 전반적으로 진정되면 한꺼번에 뗄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 청장은 "'꽃으로도 때리지 말라'는 책이 있는데 (과거처럼) 때리는 것 보다 꽃을 붙여주니까 저희 입장에선 훨씬 낫다"고 말하기도 했다. '경찰버스에 밧줄을 묶어 당기는 등의 행위와 꽃 스티커를 비교해 달라'는 질문에 대한 대답이었다.

한편 주최 측인 '세븐픽처스'는 이날 이번주 토요일로 예정된 5차 촛불집회에서는 "탈부착이 용이한 리무버블"로 스티커 재질을 바꿀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이들은 2차 꽃그림 스티커 퍼포먼스를 위해 추가로 꽃 그림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Close
11월 19일, 광화문 촛불집회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