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근혜 대통령이 내일 국무회의에도 불참한다. 그러나 '국정은 계속 챙기겠다'는 입장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GH
연합뉴스
인쇄

검찰에 의해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의 '공범'이자 '피의자'로 기록된 박근혜 대통령이 참석을 검토하던 22일 국무회의에 불참하기로 최종 방침을 정했다는 소식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청와대 관계자'는 21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박 대통령은 내일 국무회의를 주재하지 않기로 했다"면서 "경제부총리가 주재할 것"이라고 밝혔다.

총리실도 같은 내용을 확인했다. 총리실 관계자는 "내일 국무회의는 유일호 경제부총리가 주재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22일로 예정되어 있는 국무회의를 박 대통령이 주재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해왔던 것으로 알려져있다.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 이후 박 대통령을 대신해서 국무회의를 주재해왔던 황교안 국무총리는 페루에서 열리는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에 박 대통령 대신 참석하느라 22일 오후 늦게 귀국할 예정이다.

박 대통령이 국무회의를 다시 주재한다면, 이는 아무 일 없었다는 듯 정상적으로 국정 업무에 복귀하겠다는 본격적인 '신호'가 될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검찰이 박 대통령을 공범이자 피의자로 지목하고, 국회에서 탄핵 논의가 시작된 만큼 박 대통령이 전면에 나서기는 부담스러웠던 것으로 보인다.

다만 박 대통령이 국무회의에 불참한다는 게 '국정에서 손 떼겠다'는 뜻은 전혀 아닌 것 같다.

청와대는 국무회의 주재 여부와 무관하게 박 대통령이 대통령으로 챙길 것은 계속 챙긴다는 입장이다. 내달 한중일 정상회의가 확정될 경우 박 대통령이 정상으로 참석하는 등 외교·안보 관련한 업무 등은 지속적으로 진행할 것이란 뜻이다.

박 대통령도 검찰 발표 이후 국정 수행 및 수사 문제에 대한 입장이 더 단호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특검은 특검대로 받으면서 법대로 할 것은 법대로 하는 동시에 기본적인 국정은 챙길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11월21일)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