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청와대가 '조건이 달라졌다'며 국회의 총리 추천을 거부할 뜻을 내비쳤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BH
연합뉴스
인쇄

업데이트 : 2016년 11월21일 17:30 (기사보강)

청와대는 박근혜 대통령이 제안했던 국회추천 총리와 관련, "야당은 대통령이 제안한 것과 다른 뜻으로 요구하고 있다"며 "조건이 좀 달라졌으니까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정연국 대변인은 21일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 대통령의 제안에 대해 야당이 계속 거부를 해왔다. 여러 주장들이 나오는 것 같은데 지금 상황이 변화가 있기 때문에 지켜보자"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의 이러한 언급은 야당이 박 대통령 퇴진을 전제로 총리를 추천하면 받아들일 수 없다는 뜻을 내포한 것으로 풀이된다. 당초 박 대통령은 국회가 총리를 추천하면, 총리에게 실질적 권한을 보장해 국정을 운영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야당이 요구했던 하야나 퇴진, 임기단축 등의 전제 조건을 받아들였던 건 아니었다.

논란이 커지자 청와대는 출입기자들에게 다시 문자메시지를 보내 "국회의장 방문시 대통령이 총리권한에 대해 하신 말씀에 입장변화 없으며, 야당과 대화를 통해 풀어가야 한다는 자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또 "오전 브리핑시 말한 ‘지켜보자’는 것은 야당의 주장에 일관성이 없으니 우리로서는 지켜볼 수밖에 없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버티기'에 돌입한 청와대가 이제와서 국회의 총리후보 추천을 수용할 가능성은 낮다는 게 현실적인 관측이다. 현 시점에서 야당이 추천하는 총리후보자는 대통령의 '2선 후퇴' 정도가 아니라 아예 '탄핵'을 전제로 하는 것이기 때문.

pgh

한편 정 대변인은 박 대통령의 22일 국무회의 주재 여부와 관련, "결정되면 알려주겠다"고 밝혔고, 여야 영수회담 개최 여부에 대해선 "못 들었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박 대통령이 대국민 사과 및 담화를 통해 최순실 의혹에 대해 사과한 것이 거짓이었다는 비판이 나온다'는 질문에 "어제 제가 드린 발표 내용 속에 설명이 돼있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검찰의 중간수사결과 발표에 대해 "수사팀의 발표는 전혀 사실이 아니며 객관적인 증거는 무시한 채 상상과 추측을 거듭해서 지은 사상누각일 뿐"이라고 반박했다.

이와 함께 정 대변인은 새누리당에서 박 대통령 출당 또는 당원권 정지 등이 거론되는 것과 관련, "당에서 나온 얘기에 대해선 제가 말씀드리지 않겠다"고 답했다.

또한, '박 대통령이 특검법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 "대통령은 분명히 특검을 수용한다고 말씀하셨다"고 언급했다.

정 대변인은 조원동 전 경제수석이 박 대통령 지시를 받고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의 퇴진을 압박했다는 언론보도에 대해선 "그것도 검찰이 수사 중인 사안"이라고 말했다.

Close
박근혜 대통령 근황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