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정희 동상에 낙서한 고등학생이 경찰에 밝힌 범행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박정희 동상에 낙서한 범인이 잡혔는데, 고등학생이었고 꽤 상세하게 범행 동기를 밝혔다.

hani

경북 구미경찰서는 21일 박정희 전 대통령 동상에 '독재자'라고 스프레이를 뿌린 혐의(재물손괴)로 대학생 A(19)군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경북 구미시 상모사곡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부근에 있는 그의 동상. 왼쪽 다리 부분에 '독재자'란 붉은 스프레이를 뿌렸으나 생가 관리자들이 지웠다.

A군은 지난 4일 새벽 3시 17분께 구미시 상모동 박 전 대통령 생가 옆 공원에 있는 동상과 기념 시비 등 3곳에 붉은색 스프레이를 뿌려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경찰조사에서 범행 동기를 이렇게 진술했다.

"역사책을 보다가 박 전 대통령이 일본강점기에 천황에게 굴복하고 이후 쿠데타를 일으켜 정권을 잡았는데도 동상을 세워 찬양하는 점을 참을 수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