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추미애가 "박근혜 탄핵 추진 시기·방안을 즉각 검토하겠다"고 선언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CHOO
연합뉴스
인쇄

검찰 수사 결과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의 핵심 공범이자 피의자로 지목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 절차가 곧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21일 "탄핵의 시기와 추진 방안에 대해 즉각 검토하고 탄핵추진검토기구도 설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국회의 탄핵 의결이 이뤄질 경우 현재 드러난 대통령의 범죄 혐의만 헌법재판소가 정상적 판단을 하면 탄핵은 이뤄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전날 야권 대선주자들이 회동을 하고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 추진 논의를 야3당에 요청한데 따른 답으로 해석된다.

추 대표는 "탄핵 추진은 최대한 완벽한 준비가 필요하다"며 "첫째, 새누리당의 비박(비박근혜)이 민심을 제대로 판단해야 하고, 둘째는 헌재가 국민의 의사와 법적 상식을 거스르는 판단을 하지 않아야 하고, 또한 탄핵이 최장 6개월이나 걸릴 수 있다는 점도 감안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렇게 지난한 길을 생각할 때 아직도 최선의 방책은 박 대통령이 스스로 사임을 결심하고 후속조치를 국회와 국민에게 맡기는 것"이라며 "그것이 나라를 구하는 대통령으로서의 마지막 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the

추 대표는 검찰 수사에 응하지 않겠다며 버티기에 나선 박 대통령을 거듭 비판하며 '경고'를 보내기도 했다.

그는 "박 대통령은 장기전을 하면서 헌재에서 장기전을 할 의도로 차라리 탄핵해달라고 한다. 보수적 사고를 가진 헌재를 홈그라운드로 보고 하는 것"이라며 "더구나 내년 2명 재판관의 사임으로 더 유리해졌다고 주판알을 튕기고 있다. 참으로 후안무치한 작태"라고 말했다.

이어 추 대표는 "그러나 이미 국민에게 버림받은 박 대통령에게 홈그라운드는 없다. 헌재 또한 민심을 거역할 수 없다"며 "박 대통령은 김종필 총재의 말처럼 온 국민이 촛불을 들어도 안 물러날 생각이라면 더 비극적인 결말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Close
박근혜 대통령 근황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