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메르켈 총리, 4연임에 도전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MERKEL
German Chancellor and chairwoman of the Christian Democratic Union (CDU) Angela Merkel addresses a news conference in Berlin, Germany September 19, 2016. Senior German CDU party sources say on November 20, 2016 that Merkel will run again for the Chancellorship in the next year general elections REUTERS/Fabrizio Bensch/File Photo | Fabrizio Bensch / Reuters
인쇄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내년 9월 총선에서 총리직 4연임 도전을 사실상 선언했다.

메르켈 총리는 20일(현지시간) 자신이 당수로 있는 중도우파 기독민주당 지도부(최고위원회 격) 회합에서 이러한 뜻을 밝혔다고 현지 언론이 일제히 보도했다.

이를 위해 메르켈 총리는 다음달 5일 시작되는 에센 전당대회 때 임기 2년의 기민당 당수직에도 다시 나서기로 했다.

메르켈 총리는 이날 저녁 기자회견을 열어 총리직 4연임 도전 등 현안에 관해 자신의 견해를 설명할 계획이다.

대개 독일 총리는 주요 당 당수직을 꿰찬 채 '최고후보자'로 총선 간판 역할을 하고 나서 집권 다수를 확보하면, 이후 연방하원 다수의 투표로 선출된다.

merkel

메르켈까지 역대 8명째 배출된 독일(구서독 포함) 총리는 예외 없이 기민당이나 중도좌파 사회민주당 소속이 맡았다.

기민당의 전통적 경쟁 상대이지만 지금은 대연정 소수당인 사민당에선 지그마어 가브리엘 당수(연방 부총리)가 메르켈 총리와 대적할 가능성이 현재로썬 크다. 그러나 가브리엘 당수는 득표 확장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지적 때문에 유동성이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메르켈 총리는 앞서, 연방하원 원내 단일세력인 기독사회당과의 합의아래 기민-기사당 연합의 단일 최고후보로 나서 2005, 2009, 2013년 세 차례 총선에서 연거푸 승리를 거두고 총리직 3연임에 성공한 바 있다.

오는 21일로 그의 총리직 수행 기간은 정확하게 11년을 채우게 된다.

작년 정점을 찍은 난민 위기 탓에 인기가 떨어졌다고는 하지만, 집권 다수인 기민-기사당 연합 내에 메르켈을 대체할 인물이 없다는 지적은 끊이지 않았다. 또한, 그가 후계자를 천거하거나 물색할 조짐을 보이지 않은 것 역시 그의 권력의지가 여전하다는 것을 보여주기에 충분했다.

따라서 메르켈이 내년 총선 때도 총리후보로 나설 것이란 전망은 독일 정치권에선 상식에 가까웠다.

게다가 최근에는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가 당선돼 포퓰리즘과 고립주의 우려가 나오고 유럽 곳곳에서도 우경화 위협이 고조되자 그는 풍부한 국제무대 경험을 가진 '서구민주주의의 마지막 보루'라는 강점도 지니게 됐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베를린 방문 때 그런 메르켈에게 공개적인 지지 의사를 표명하기까지 했다.

메르켈 총리가 내년 9월 총선을 승리로 이끌고 4연임에 성공하고서, 임기 4년을 채운다면 그는 자신의 정치적 후견인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통일총리' 헬무트 콜의 16년 총리직 수행과 같은 기록을 쓰게 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