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민항 조종사 부족한 중국이 연봉 3억 원으로 파일럿을 유혹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중국의 항공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면서 앞으로 20년 내에 중국 항공업계의 조종사 부족이 10만 명에 달할 것으로 예측됐다. 지금도 미국 항공사가 최고 경력의 기장에게 주는 월급의 2배인 30만 달러를 약속하는 중국 항공사들의 외국인 조종사 유치경쟁이 불붙고 있다.

중국 베이징만보(北京晩報)는 20일 중국 항공사들이 조종사 부족에 대비하기 위해 조종사 훈련 및 양성을 확대하면서 교육생과 '밭떼기' 장기고용계약을 체결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고 전했다.

이들에게 1인당 10만 달러의 학비와 생활비를 미리 제공하고 20년 장기, 심지어는 종신 고용계약을 체결한다는 것이다.

chinese airline

위 사진은 기사와는 직접적인 연관이 없는 자료사진입니다.

현재 중국 항공사들은 그동안 매년 1억6천200만 위안(277억 원)을 들여 12개 부설 조종사학교를 '풀' 가동하며 교육생 80%를 미국, 유럽, 호주 등지로 보내 훈련을 받게 하고 있다.

미국 항공잡지 '에어 앤드 스페이스'(Air & Space)도 여기에서 배출되는 연간 1천200∼1천400명의 조종사 자격 합격생들은 모두 항공사들에 곧바로 '팔려가게 된다'고 전했다.

일체의 교육 관련 비용을 대준 항공사와 고용계약에 있어 목을 매게 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해외 훈련을 거쳐 자격증을 따고 회사에 조종사로 들어온 이들은 받은 임금으로 학비와 생활비를 상환하게 된다.

이 같은 비정상적인 조종사 양성은 중국의 폭발적인 항공업 성장에서 비롯됐다.

chinese airline

미국 보잉사의 추계로는 중국의 상용 항공기 규모는 앞으로 20년간 3배로 확대될 전망이다. 이로 인해 중국에서만 10만 명의 조종사가 부족해지는데 이는 전 세계 조종사 총수요의 4분의 1에 달한다.

지난 20년 동안 중국엔 매년 4천∼5천 명의 신규 조종사 수요가 있었고 지금도 중국 항공업계에서 30만 달러의 연봉을 지급하면서 외국인 조종사를 스카우트하려는 열기가 치열하다고 중국 청두(成都)상보가 전했다.

현재 청두(成都) 항공사에서 일하는 멕시코 출신의 한 기장은 "이전 항공사에서 받았던 보수보다 5∼6배 많다"며 "아시아 지역에서 많은 선택의 기회가 있었지만, 보수 측면에서 단연 최고는 중국"이라고 말했다.

조종사 모집 사이트에 올려진 중국 항공사의 광고엔 일반 기장의 월 급여는 2만5천 달러가 일반적이다. 한 항공사는 '중국 최고의 보수'를 약속하며 월 급여가 처음에는 2만5천800달러(3천36만 원)지만 3년간의 첫 계약 기간이 끝나면 3만6천 달러(4천237만 원)로 늘어난다고 소개했다.

유나이티드, 델타 등 미국 주요 항공사에서 최고 경력을 지닌 조종사가 매월 1만7천400달러(2천47만 원) 수준을 받는 것과 비교해 1.5∼2.1배에 달하는 인건비다.

중국이 앞으로 민간항공에 고도 1천m 이하의 공역을 개방하게 되면 중국의 조종사 양성은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중국 민항총국은 3천m 이하의 저공을 개방하는 것을 건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군이 공식 비준을 내준 상태는 아니지만, 업계에서는 이미 조종사 훈련과 소프트웨어 설비 구매를 확대하는 움직임이 시작됐다. 현재 이미 200여 개 기업과 개인이 항공 관련 라이선스를 신청한 상태이며 민항업계는 관련 설비 구매와 조종사 훈련계획의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항공훈련업체인 페가수스 인터내셔널 리소스 부사장 데이빗 쉬(徐以誠)는 "2012년 전만 해도 중국의 모든 공역은 군이 관리통제하고 있어 민항기 조종사 훈련에 한계가 많았다"며 앞으로 중국 내 조종사 배출이 크게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