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새누리 비박, 박 대통령 탄핵에 착수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1
연합뉴스
인쇄

새누리당 비주류 국회의원과 전·현직 광역단체장, 원외 당협위원장 등 80여 명은 20일 '최순실 게이트' 검찰 수사 발표를 통해 박근혜 대통령의 공모 혐의가 적용된 것과 관련, 박 대통령에 대한 즉각적인 탄핵소추와 출당 조치를 요구했다.

이들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비상시국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대변인 격인 황영철 의원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모임에는 대권 잠룡인 김무성 전 대표, 유승민 의원, 남경필 경기지사, 원희룡 제주지사, 오세훈 전 서울시장, 김문수 전 경기지사 등도 참석했다.

현역 의원은 정병국 김재경 나경원 의원 등 35명이 참석했으며, 이 가운데 조경태 염동열 송석준 의원 등 3명은 대통령 탄핵에 대해서만 반대 의사를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24

새누리당 나경원 의원 등 비박계 의원들이 1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비상시국준비위 회의를 하고 있다.

야권이 박 대통령의 하야 또는 탄핵을 요구하는 가운데, 집권 여당 비주류마저 박 대통령의 탄핵과 출당을 공식적으로 요구하고 나섬에 따라 박 대통령과 주류 친박(친박근혜)계의 입지는 더욱 좁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황 의원은 브리핑에서 "검찰 수사 발표는 박 대통령이 최순실 사태의 공범임을 규정하고 있다고 본다. 이와 관련한 새누리당 지도부의 공식 논평은 동의하기 어렵다"면서 "검찰 수사 발표로 대통령이 헌법을 위반하고 법률을 위반한 것으로 보인다. 국회는 대통령의 탄핵 절차에 즉각 착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새누리당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박 대통령을 윤리위에 즉각 제소해 출당, 제명 등을 논의해 주기를 요청한다"면서 "일반 국민이라면 당연히 기소됐을 것이고, 이 기준에 비춰봤을 때 당원권 정지 같은 강력한 징계는 불가피한 사안"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참석하지 못한 의원 중 지난주 회의에 참석한 분들, 부득이 오늘 참석하지 못한 의원 중 탄핵 절차에 동의하는 의원들은 더 늘어날 것으로 파악한다"고 덧붙였다.

비주류 비상시국회의는 또 야 3당에 대해 새 국무총리를 추천해줄 것을 주문하고 야당이 추천하는 총리에 힘을 실어주겠다고 약속했다.

황 의원은 "국민의 요구에 분명히 정치권이 화답해야 할 때이다. 대통령이 국회에 맡겨준 총리 추천만큼은 즉각적으로 논의를 통해 결정돼야 한다"면서 "우리는 야당이 추천하는 총리를 적극적으로 인정하고 뜻을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남경필 지사는 이날 회의에서 탈당 의사를 시사했지만, 참석자 대부분은 '탈당 효과가 극대화된 시점에 집단행동을 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히며 만류했다는 후문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