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새누리당은 '대통령 공모' 혐의를 단정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내놨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연합뉴스
인쇄

새누리당은 20일 검찰이 '최순실 게이트' 의혹과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이 범죄 혐의에 공모한 것으로 판단한 데 대해 유보적 입장을 보이면서 특검 및 국정조사를 통한 철저한 진상 규명을 강조했다.

염동열 수석대변인은 이날 검찰의 중간수사 결과 발표 직후 당사 브리핑에서 "검찰의 대통령 공모 혐의 판단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직접 수사를 받지 않아 아직 단정하긴 어려운 사안"면서 "향후 계속된 검찰 조사와 특검 및 국정조사를 통해 사실이 보다 신속하고 명명백백히 밝혀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42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

이어 "새누리당은 국민께 재삼 간절한 사과와 용서를 구하며, 더 깊은 성찰과 반성으로 난국 타개의 무거운 책임으로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치권은 최순실 사태는 검찰 조사에 맡기고, 국정을 정상화하기 위해 소모적인 정쟁은 즉각 중단해달라"고 촉구했다.

민경욱 원내대변인도 구두논평에서 "피의자 3명의 범죄사실이 명확하게 드러나서 국민적 궁금증이 해소된 것을 환영한다"면서도 "대통령의 공모 부분에 대해서는 앞으로 대면 조사를 통해서 의혹을 밝힐 것이라고 발표한 만큼 수사 진행과정을 국민과 함께 예의주시하겠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