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촛불집회에서 대통령을 '미스 박'으로 칭하는 발언이 나와 욕을 바가지로 먹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연합뉴스
인쇄

"우리는 박근혜 대통령이 여성이라서, '강남아줌마'라서 반대하는 게 아닙니다. 민주주의를 망치고 국정을 농단했기 때문에 반대하는 것입니다"

박 대통령 하야를 촉구하는 촛불집회에서 일부 참가자가 박 대통령이 여성이라는 점을 들어 여성혐오적 표현을 일삼자 주최 측과 여성 참가자들이 경계하고 나섰다.

남성 중심의 집회에 여성과 학생 등 젊은 층이 동참하면서 성평등 집회로 변화하는 조짐이다.

박진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 공동상황실장은 19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4차 범국민대회' 사회자로 나선 자리에서 한 참가자의 발언에 대한 항의가 들어오고 있다고 공지했다.

사전집회에서 한 남성이 자유발언을 하면서 박 대통령이 대통령 자격이 없다며 '미스박'이라고 지칭하자 여성 등 다른 참가자들이 이를 비판하고 있다는 것이다.

박 실장은 박 대통령이 여성이거나 이른바 '강남아줌마'라서가 아니라 민주주의를 파괴했기 때문에 반대하는 것이라고 선포했다.

앞서 자유발언을 시작할 때부터 주최 측은 여성혐오 등 발언이 나오면 제지하겠다고 공개적으로 밝히기도 했다.

최이삭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활동가는 본집회 두 번째 발언자로 나서 "박 대통령을 '닭년'이라고 부르거나 '여자가 대통령을 해서 그렇다'는 성차별 발언에 맞서고자 노력해왔다"면서 "그런데도 박 대통령은 (유영하 변호사를 통해) '대통령이기 이전에 여성으로서의 사생활도 있다'고 말함으로써 스스로 여성을 혐오의 대상으로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노동당도 집회장 바로 옆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페미니즘 관련 강연을 해 여성혐오가 없는 성평등 집회를 만들자고 집회 참가자들에게 호소했다.

Close
11월 19일 전국에서 켜진 촛불들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