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펜스 美부통령 당선인이 뮤지컬을 보러갔다가, 배우들의 성명서를 들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당선인이 브로드웨이 인기 뮤지컬 '해밀턴'을 보러갔다가 예상치 못한 따끔한 훈수를 듣고 돌아왔다.

펜스 부통령 당선인은 18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의 리처드 로저스 극장에서 브로드웨이 인기 뮤지컬인 '해밀턴'을 보다가 관객들의 야유 세례를 받고 주연 배우 진으로부터는 일침을 맞았다고 뉴욕타임스(NYT) 등이 보도했다.

관객들은 펜스가 극장에 들어설 때부터 야유를 보냈다. 공연 중간에도 조소가 터지면서 공연이 수차례 지장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mike pence

쏟아지는 야유 속에도 자리를 지키던 펜스가 일어선 것은 미국 3대 부통령 에런 버 역을 맡은 브랜던 빅터 딕슨이 공연 후 커튼콜에서 펜스를 향해 "우리 목소리를 들어주셨으면 좋겠다"며 성명서를 낭독하기 시작한 순간이었다.

딕슨은 "우리 다양성을 지닌 미국은 당신의 새 행정부가 우리는 물론 우리 아이들과 부모를 지키지 않을 것이며 우리의 불가침 권리를 옹호하지 않으리라는 점에 놀라고 불안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이 공연이 미국의 가치를 지키고 우리 모두를 위해 일할 수 있도록 당신에게 영감을 줬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덧붙였다.

펜스는 딕슨이 말을 시작하자마자 바로 극장을 빠져나갔지만, 출구 밖 복도에 서서 내용을 다 들었다고 공연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 성명은 해밀턴 제작자이자 배우인 린마누엘 미란다, 감독 토머스 카일, 프로듀서 제프리 셀러 등이 작성했다.

당시 극장 밖에 모인 시위대는 해밀턴의 주요 곡목인 '우리 이민자들은 할 일을 다 해내지'(Immigrants, we get the job done.)라는 문구를 들고 펜스에 항의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mike pence

해밀턴은 미국 초대 재무장관이자 '건국의 아버지'인 알렉산더 해밀턴의 일생을 다룬 뮤지컬이다.

일반 뮤지컬과 달리 힙합과 R&B 노래로 내용을 채운 것이 특징이며 건국의 아버지인 해밀턴을 비롯해 조지 워싱턴, 토머스 제퍼슨 역에 히스패닉과 흑인을 캐스팅하고 해밀턴이 이민자 출신이라는 점을 강조하는 등 미국의 다양성에 초점을 맞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