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광화문 '차벽'은 '꽃벽'이 되었다(사진 모음)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19일 광화문 집회에서는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감동적인 장면이 하나 연출되었다.

경찰이 시위대를 막기 위해 주차해놓은 '차벽'이 '꽃벽'으로 변화된 것.

'차 벽을 꽃 벽으로' 이벤트는 이강훈 작가의 제안에서 처음 시작됐으며, 시위대와 경찰은 '적이 아니다'라는 취지를 담고 있다.

e

e

지난 토요일 경복궁역 앞에서 차벽으로 길을 막고 있던 경찰들을 다시 떠올리다가, 경찰을 비난하는 구호 대신 갖가지 꽃이나 평화를 상징하는 이미지들을 스티커로 만들어서 차벽과 방패 등에 붙이는 퍼포먼스를 하는 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집회 후 족히 수십만 장이 붙어있을 스티커를 뜯어내면서 경찰들도 많은 생각을 하게 되지 않을까. 부딪힐 대상은 분명 그들이 아닐 진대 유연함으로 국민들과 한 편에 서게 만들 필요가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출처: 7pictures)

e

이벤트를 기획한 예술 크라우드 펀딩 '7Pictures'는 "일단 금주 집회 때부터 작게 시작해볼 예정"이라고 밝혀 호응이 클 경우 다음번 집회에서도 계속 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꽃벽' 사진을 더 보고 싶다면 여기에 들어가서 보면 된다.

'꽃벽'으로 변한 '차벽'을 계속 보고 싶다면, 후원해보는 것도 좋겠다.

*해당 프로젝트가 페이스북 공유될 때마다 1,000원을, 공유된 게시물에 댓글과 좋아요가 달려서 퍼질때마다 200원을 7Pictures에서 후원하며, 개인 후원자들도 후원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조금 더 참여해주시는 분들이 많아지면 꽃을 전달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개인 후원을 희망하시거나, ‘꽃’ 후원이 가능한 업체가 있으시다면 7pictures@naver.com으로 연락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후원된 금액은 전액 꽃 스티커 제작에 사용될 예정입니다.

공유하거나 댓글을 달고 싶다면 여기를 클릭하면 된다.

Close
박사모 맞불 집회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