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임기가 두 달밖에 안 남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지지율이 57%로 나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임기를 불과 두 달 남겨 놓은 상황에서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인기는 식을 줄을 모른다.

오바마 대통령의 지지율은 두 번째 임기 가운데 가장 높은 수치까지 올랐고 영국 네티즌들은 '총리로 모시고 싶다'는 바람을 내비치기도 했다.

18일(현지시간) 미 의회전문지 더힐에 따르면 여론조사기관 갤럽이 7∼13일 미국 성인 3천561명을 상대로 한 조사에서 오바마 대통령의 지지율은 57%로 나타났다.

obama

대선 전이었던 지난달 첫 번째 주의 지지율(53%)보다 4% 포인트 오른 수치다. 오바마 대통령이 2013년 2기 임기를 시작한 이래 최고 지지율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첫 번째 임기 초반인 2009년에 가장 높은 지지(67%)를 얻었다.

소셜미디어에는 오바마 대통령의 임기가 끝나감을 아쉬워하는 글들이 많이 올라온다.

네티즌들은 '생큐오바마'(ThankYouObama)란 해시태그(#)와 함께 오바마 대통령의 성과와 헌신에 감사하는 글을 올렸다.

'생큐오바마' 해시태그 달기는 TV 채널인 '블랙 엔터테인먼트 텔레비전'(BET)의 제안으로 시작됐다.

바마 대통령의 인기 바람은 미국을 건너 대서양의 영국에도 불었다.

영국 네티즌들은 '오바마를 총리로'(ObamaForPM)란 해시태그로 오바마 대통령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영부인 미셸 오바마 여사도 남편 못지않은 인기를 누린다.

michelle obama

지지율만 놓고 보면 미셸 여사(64%)가 오바마 대통령(57%)보다 더 높다. 높은 인기를 바탕으로 미셸 여사는 남편과 함께 올해 대선에서 민주당의 '최강 무기'로 활약했다.

오바마 부부의 지원사격에도 대권을 공화당의 트럼프에게 넘겨주자 인터넷에서는 4년 후인 2020년 대선에서 미셸 여사의 출마를 요구하는 글이 '미셸2020' 해시태그와 함께 속속 올라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