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근혜 대통령의 생가터 표지판이 훼손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대구 중구청이 3년 전 설치한 박근혜 대통령 생가터 주변 표지판이 훼손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중구청은 18일 오전 8시 30분께 중구 삼덕동 박 대통령 생가터 인근에 있는 가로 70㎝·세로 240㎝ 크기 표지 한쪽이 붉은색 스프레이로 훼손된 것을 발견해 40분만에 철거했다.

the

2013년 2월 25일 대통령 취임식을 기념해 설치한 표지는 박 대통령이 꽃다발을 든 채 웃으며 손을 흔드는 사진과 생가터 이력을 소개하는 글이 담겨있다.

발견 당시 박 대통령 얼굴을 비롯해 표지 한쪽 대부분이 붉은색으로 덮여 있었다.

박정희 전 대통령과 육영수 여사는 1950년 12월 12일 대구 계산 성당에서 결혼식을 올린 뒤 이곳에 신혼집을 마련했다. 박 대통령은 1년 뒤인 1952년 2월 2일 이곳에서 태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구청 관계자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가 영향을 준 것 같다"며 "다시 표지판을 세울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중부경찰서 관계자는 "주변 CCTV 분석 등으로 범인을 찾고 있으며 재물손괴 혐의를 적용할 방침이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