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김기춘에게 차병원이 '원정 치료' 특별 대우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한겨레
인쇄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면역세포 원정치료' 의혹이 제기됐다.

JTBC는 18일 보도에서 김 전 실장이 일본 차병원에서 받은 것으로 알려진 '면역세포 치료'는 국내에서 시술이 금지된 것이라는 내용을 전했다. 같은 날 오전 차움 측은 '(국내에서 불법인) 줄기세포 치료를 하지 않았다'고 밝혔는데, 이 역시 별다른 해명이 되지 못하는 것이다.

보도 중에는 일본 차병원 측 직원이 취재진과의 통화에서 "환자 70% 이상이 한국분"이라고 밝히는 장면이 나오기도 했다.

이에 더해 총 2천여 만원의 진료비가 청구되어야 할 치료에 김 전 실장은 446만원만 냈다는 내용도 보도됐다. 이같은 일부 무료 치료는 김 전 실장의 가족에게도 적용됐다. 사실이라면 박 대통령에 이어 김 전 실장에게도 치료 비용을 대폭 감면하는 등 일반적이지 않은 대우를 해준 것이 된다.

앞서 '줄기세포 치료 의혹'을 전면 부인했던 김 전 실장은 '면역세포 원정 치료' 사실 여부를 묻는 KBS의 질문에는 "우리 부부의 사생활"이라며 답변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차움 측은 18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박 대통령에게 회비를 받지 않고 주사 처방을 해준 이유에 대해 "병원은 돈이 없어도 와서 진료해달라고 하면 진료해야 한다. 의료법상 환자를 거부하지 못한다"고 답한 바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