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검찰이 최순실 조카 장시호를 '횡령' 혐의로 전격 체포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J
연합뉴스/독자제공
인쇄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최씨의 조카 장시호(37·개명 전 장유진)씨를 18일 오후 전격 체포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이날 오후 4시께 서울 강남구 도곡동의 친척 집 인근에서 장씨를 체포 영장에 의해 체포했다고 밝혔다.

장씨는 특별수사본부가 차려진 서울중앙지검으로 압송돼 조사를 받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최씨 언니 최순득씨의 딸인 장씨는 자신이 실소유한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 자금을 빼돌려 원래 목적이 아닌 곳에 사용한 혐의(횡령) 등을 받고 있다.

승마선수 출신인 장씨는 최씨의 영향력을 등에 업고 동계스포츠 분야 각종 이권을 챙겼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영재센터도 최씨와 장씨 측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과 관련해 각종 이권을 노리고 기획 설립한 법인이라는 의심을 산다.

장씨는 지난해 6월 우수한 체육 영재를 조기 선발·관리해 세계적인 기량을 가진 선수로 성장시킨다는 목적으로 스피드스케이팅 전 국가대표 이규혁(38)씨 등을 내세워 이 센터를 설립했다.

이후 문화체육관광부 지원 아래 사무총장직을 맡아 인사·자금관리를 총괄하는 등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1

이 센터는 신생법인으로는 이례적으로 작년 문체부에서 예산 6억7천만원을 지원받아 그 배후에 '체육계 대통령'으로 불린 김종 전 문체부 차관의 입김이 작용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김 전 차관이 최씨나 장씨와 가까이 지내고, 장씨가 지인에게 김 전 차관을 지칭해 '판다 아저씨'라고 불렀다는 증언이 나오기도 했다.

검찰은 16일 김 전 차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밤샘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작년 9월부터 올 2월 사이 삼성그룹이 센터에 16억여원을 후원하도록 강요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이 적용됐다.

15일에는 센터에 불법자금을 지원한 의혹을 받는 제일기획의 삼성 서초사옥 내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17일 김재열 제일기획 스포츠사업 총괄 사장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css

최순실씨가 3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3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밖에 장씨가 실소유주로 알려진 스포츠 매니지먼트사 '더스포츠엠'도 의혹 선상에 올라 있다. 올 3월 설립된 이 업체는 불과 3개월 뒤 K스포츠재단이 주최하고 문체부가 후원한 국제행사 진행을 맡아 '배후'에 대한 뒷말을 낳기도 했다.

장씨는 자신에 대한 검찰 수사가 본격화하자 자택에 들어오지 않고 도피 생활을 하다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장씨를 체포시한(48시간)인 20일께까지 센터 설립과 운영, 자금 관련 사실관계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장씨는 대학 '특혜입학' 논란에도 휩싸였다. 국회 교육문화체육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송기석 의원은 장씨가 1998년 승마 특기생으로 연세대에 입학할 때 학교 측이 규정을 변경해 특혜를 줬다고 주장한 바 있다. 연세대는 특혜 의혹을 부인했지만, 교육부는 특별감사를 검토하고 있다.

Close
최순실 검찰 출두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