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최순실 "내가 한 일 거의 없다"며 발뺌 중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연합뉴스
인쇄

박근혜 대통령이 다시 한번 검찰의 조사 시한을 거부하며 검찰의 대통령 대면조사가 요원해지고 있는 사이, 최순실(구속)씨는 국정농단으로 번진 청와대 문건 유출과 인사 개입 등과 관련해 박 대통령의 책임을 덜어주는 진술을 일관되게 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검찰 특별수사본부가 최씨에게 문건을 전달한 정호성(구속)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에게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를 적용하며 박 대통령과의 ‘공범 관계’를 적극 반영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최씨는 검찰 조사에서 “연설문구 중 애매한 일부 표현에 대해서만 ‘의뢰’를 받아 ‘의견’ 정도만 전달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특히 최씨는 ‘일부 연설문구 수정’만 인정할 뿐 공무상 비밀에 해당하는 외교·안보 관련 서류 열람이나 정책 조정 등에는 관여한 바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42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최씨는 “그런 것은 나와 관계가 없다. 박 대통령이 많은 일을 하시는데, 그 내용들을 내가 하나하나 보면서 검토할 시간도, 능력도 없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자신의 심정을 나타내기 위해 고심해서 만든 연설문 표현이나 단어 선택 등에 대해 (정 전 비서관을 통해) 부분적으로 의뢰를 받으면 ‘나는 이런 생각이 든다’ 정도만 다시 정 전 비서관에게 전달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설 내용의 방향이나 뼈대가 아닌 박 대통령의 ‘진정성’을 좀더 드러낼 수 있는 다른 표현들을 ‘추천’만 했다는 취지다.

박 대통령은 그동안 “속이 타들어가는 심정” 등 자신의 감정을 가감 없이 드러내는 표현들을 자주 써왔는데, 자신의 역할은 이런 정도에 한정돼 있었다는 주장인 셈이다. 하지만 최근 검찰은 정 전 비서관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최씨가 헌법상 최고 정책심의기구인 국무회의 일정 등을 정 전 비서관과 논의한 사실 등을 확인한 바 있다.

최씨는 또 문화체육관광부 장차관, 청와대 교육문화수석 등의 인사와 미르·케이스포츠재단 인사에도 개입한 적이 없으며, “차은택이 추천한 인사에 나는 무관하다”며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4

차은택

최씨는 검찰에서 “모두 차은택 자신이 알던 사람들을 추천한 것”이라며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차씨는 알아도 자신은 모른다고 한 점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차씨는 검찰 조사에서 “최씨가 장관 등을 추천해 달라고 해서 추천했다. 나도 내가 추천한 사람이 실제 돼서 깜짝 놀랐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 해외순방 사업과 대기업 광고를 쓸어담은 신생 광고대행업체 플레이그라운드와 더블루케이 등 검찰이 최씨 차명 소유로 사실상 결론 내린 업체 등에 대해서도 최씨는 “내 회사가 절대 아니다”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한다.

최씨는 “케이스포츠재단 등 대통령이 좋은 뜻으로 하시는 일에 고영태 등이 뭘 해보겠다며 ‘플러스알파’ 식 도움 요청으로 나한테 사업계획서를 계속 보여줬다. 다 실패하자 지금 와서 전부 ‘최순실 회사’인 것처럼 말한다”며 억울해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