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정부는 세월호 참사를 경제 침체의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그뿐만이 아니다.(JTBC)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JTBC는 지난 16일 정부가 세월호 참사를 '여객기 사고'로 축소하려 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JTBC는 이어 17일 '뉴스룸' 방송에서도 정부가 이 참사를 경기 침체의 주원인으로 꼽았으며, 세월호 피해 가족의 요구를 "억지스러운 투쟁"으로 봤다고 전했다.

국정원은 2014년 하반기 국정운영 관련 제안서를 통해 "여객선사고 여파로 핵심 경제정책 동력이 저하됐다"며 박 대통령의 '경제 혁신 3개년 계획'의 사실상 실패를 '세월호 참사'의 탓으로 돌렸다.

sdf

또한, JTBC에 의하면 국정원은 세월호 참사 피해자 가족들의 특별법 제정 및 진상조사위원회 구성 요구를 "정부에 대한 압박"이라며 이에 대해 "엄정 대처해야 한다"고 보고했다.

이 보고서는 이어 세월호 참사에 대한 국민 여론에 맞서 "건전 단체의 맞대응 집회"를 열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보고서가 언급한 "건전 단체"는 보수단체를 뜻하는 것으로, JTBC는 보수단체의 집회를 통해 여론을 잠재우려 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한편, 더욱 문제가 되는 점은 정부가 프란치스코 교황의 한국 방문 당시 교황이 세월호 참사에 집중하지 못하도록 여론전을 벌이려고 했던 정황이 나왔다는 것이다. JTBC에 의하면 국정원은 교황 방문 두 달 전, 프란치스코 교황 방한으로 "국가 이미지 향상 등 순기능이 기대되지만, 비판 세력의 준동이 우려된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작성했다.

sdf

sdf

정부는 교황청이 세월호 참사 대신 북한 인권에 집중할 수 있도록 노력했지만 실패한 것으로 추정된다. 교황은 방문 당시 세월호 피해 가족을 만나 위로했을 뿐만 아니라 한겨레에 따르면 지난 3월에는 교황청에서 한국 천주교 주교단에게 "세월호 문제가 어떻게 됐느냐"고 물었기 때문이다.

sdf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바티칸으로 돌아가는 전세기 내에서 열린 기자회견서 "세월호 추모 리본을 유족에게서 받아 달았는데 반나절쯤 지나자 어떤 사람이 내게 와서 '중립을 지켜야 하니 그것을 떼는 것이 좋지 않겠느냐'고 물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s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