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장시호의 고교 성적에는 '가'가 가득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비선실세 논란에 휘말린 최순실 씨의 조카 장시호(개명 전 장유진) 씨가 고교시절 학업성적이 최하위권에 머물렀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최근 불거진 장씨의 연세대 입학 특혜의혹이 더 커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17일 국회 교육문화체육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송기석 의원이 확보한 자료에 따르면 장씨는 1995년 현대고 1학년 1학기 재학시절 17과목 가운데 14개 과목에서 '수우미양가' 중에 '가'를 받았다.

교련과 음악에서 '양', 미술에서 '미'를 받았고 나머지는 전부 '가'였다.

2학기에도 사정은 비슷해 체육 '미', 음악 '양', 미술 '양'을 뺀 14개 과목에서 '가'를 받았다.

학급 석차도 53명 가운데 1학기 52등, 2학기 53등이었다.

sdf

2~3학년 때에도 성적은 최하위권을 벗어나지 못했다.

2학년 1학기 때는 19과목 가운데 교련에서만 '미'를 받고 나머지는 모두 '가'를 받았다. 2학기 때는 체육만 '양'이고 나머지는 18과목은 '가'였다.

3학년 1학기 때에는 16과목 가운데 수학 '양', 체육 '미'를 뺀 14과목이 '가'였고, 2학기 때에도 체육 '양', 교련 '양'을 제외하고는 모두 '가'였다.

그런데도 정작 장씨는 성적장학금을 받고서 대학에 입학했으며, 이는 납득하기 어려운 일이라는 것이 송 의원실의 설명이다.

앞서 송 의원은 장씨가 1998년 승마 특기생으로 연대에 입학할 때 학교 측이 규정을 변경해 특혜를 줬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송 의원이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연세대의 1996학년도와 1997학년도 입시요강에는 특기생 선발종목이 축구, 농구, 야구, 빙구(아이스하키), 럭비 등 단체종목으로만 5종목 이었지만, 장씨가 입학한 1998학년도 요강에는 선발종목에 '기타'라는 항목이 추가되면서 승마선수 출신인 장씨의 입학이 가능해졌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연세대는 장씨 이전인 1991년, 1993년, 1995년 등에도 개인종목에서 체육특기생을 선발한 바 있다며 송 의원 주장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연세대는 "의혹이 제기된 1998학년도 특기생 선발 시기인 1997년은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의원이 아니었던 때로서, 최순실 씨나 최순득 씨가 연세대 입시에 최근 문제된 바와 같은 영향력을 미쳤다고 주장하는 것은 전혀 상식적이지 않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