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근혜 검찰 조사는 다음주에나 가능해질 듯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GH
연합뉴스
인쇄

'비선실세 최순실 의혹'과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측 변호인이 조사 일정을 다음 주로 수정 제시했다. 검찰이 강하게 요구한 이번 주 조사는 사실상 무산됐다.

박 대통령 변호인인 유영하(54·사법연수원 24기) 변호사는 17일 오후 입장 자료를 내어 "최대한 서둘러 변론준비를 마친 뒤 내주에는 대통령에 대한 조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늦어도 18일까지는 박 대통령에 대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검찰의 최후통첩을 사실상 거부한 것으로 해석된다.

유 변호사의 입장 자료는 국회에서 '최순실 특검법안'이 본회의를 통과한 직후 취재진에 전달됐다.

유 변호사는 15일 첫 기자회견에서 대통령에 대한 조사를 미뤄달라고 밝힌 것과 관련해 "대통령께서 검찰 조사에 응하지 않겠다는 말씀을 드린 바 없다"며 "다만 현직 대통령의 신분을 감안해 대통령과 관련된 의혹을 전반적으로 조사해 모든 사항을 정리한 뒤 한꺼번에 조사를 받는 게 좋겠다는 의견을 말씀드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대통령께서는 이 사건의 진상을 밝히기 위한 검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시겠다고 확고한 의지를 누차 밝히셨고 지금도 그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설명했다.

유 변호사는 아울러 박 대통령 의혹과 관련한 언론의 신중한 보도도 요청했다.

그는 "최근 언론보도를 보면 '구속 피의자의 휴대전화에서 복원됐다는 문자메시지와 사진' 등 확인되지 않은 내용이 마치 대통령에게 불리한 유력증거인 것처럼 보도된다"며 "때로는 관련자의 진술 내용이 생중계되는 것처럼 느껴진다"고 불만을 표시했다.

그는 이어 "자칫 수사의 공정성을 의심받게 만드는 수사기밀 유출이나 범죄 혐의와 관련 없이 개인의 인격을 심각하게 손상할 위험이 있는 보도가 줄어들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