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이정현이 "박근혜 대통령을 여론선동으로 끌어내리겠다는 건 인민재판"이라며 야당을 맹비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LJH
연합뉴스
인쇄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 퇴진 요구를 "인민재판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비난했다.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에 대해 "이 모든 사태는 모두 대통령의 책임"이자 "새누리당의 책임"이라며 "정말 죄송하다"던 그 당이 맞나 싶다.

이 대표는 17일 여의도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헌법상 대통령 지위와 권한을 갖고 있는 분을 여론, 선동을 통해 끌어내리겠다는 것은 헌법과 법률에 의한 재판이 아니라 딱 인민재판식"이라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특히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 추미애 대표를 겨냥, "대통령을 하겠다는 분과 공당의 대표가 초헌법, 초법률적으로 여론몰이를 통해 대통령을 끌어내리겠다는 것은 한마디로 인민재판식"이라면서 "그럴 권한은 문 전 대표에게도, 추 대표에게도 주어져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ljh

또 민주당이 박 대통령의 책임총리 추천 제안을 거부하고, 영수회담을 제안했다가 취소한 것을 언급한 뒤 "도대체 이 사람들의 말을 어디에서 어디까지 믿어야 하는 것이냐"면서 "도저히 믿을 수 없는 이런 사람들에게 안타까움을 느낀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 대표가 '도저히 믿을 수 없는 이런 사람들을 안타까워하며' 한 말들은 다음과 같다.

"...기자들 앞에서 얘기했고, 기자들이 보도했고, 온 국민들이 다 아는 이 과정을 이렇게까지 손바닥 뒤집듯이 뒤집고, 또 뒤집는 이런 분들이 또 다른 어떤 정책을 국민들에게 약속해도 그것을 언제 뒤집을지 모르고, 여야 간의 어떤 협상을 해서 합의를 해도 또 언제 뒤집을지 모르고, 대통령과 약속을 해도 또 언제 뒤집을지 모르고 이렇게 도저히 믿을 수 없는 이런 사람들에게 안타까움을 느끼지 않을 수가 없다."

한편 이 대표는 기자들 앞에서 얘기했고, 기자들이 보도했고, 온 국민들이 다 아는 "저의 잘못을 솔직하게 인정하고, 국민 여러분께 용서를 구한다...필요하다면 저 역시 검찰의 조사에 성실하게 임할 각오다"라는 말을 손바닥 뒤집듯이 뒤집고 또 뒤집고 언제 뒤집을지 모르는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서는 안타까움을 느끼는지 여부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Close
새누리당 대국민사과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