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문재인이 '엘시티 연루설'을 유포한 사람들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MOON
연합뉴스
인쇄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부산 해운대 엘시티(LCT) 비리의혹 사건에 자신이 연루됐다는 내용을 유포한 사람들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문 전 대표 측 관계자는 1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오늘 오전 고소장을 서울 중앙지검에 제출했다"며 "문 전 대표를 직접 지목해 연루설을 퍼뜨린 사람들이 고소 대상"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악의적으로 사실이 아닌 얘기를 퍼뜨리고 있다"며 "묵과하기 어렵다는 생각에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하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문 전 대표의 대변인 역할을 하는 김경수 의원은 전날 오후 페이스북에 글을 남겨 "야권 일각을 겨냥해 연루 의혹을 제기한 흑색선전이 SNS를 통해 조직적으로 전국에 도는 것을 보면 저들이 급하긴 급한 것 같다. 기댈 데가 이런 것밖에 없는 모양"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지금은 저열한 음모와 협잡으로 민심의 파도를 피할 수 있는 국면이 아니다. 안쓰럽기 짝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17일 오전 한 때 주요 포털사이트에서는 '엘시티 문재인'이 인기검색어 목록에 오르기도 했다. 그러나 현재는 '엘시티 박사모'가 꼭대기에 올라와 있는 상황이다.

12

조한기 더불어민주당 서산시·태안군 지역위원장은 트위터에 "십알단 부활하고 박사모가 조직적으로 움직인다"며 다음과 같은 사진을 올렸다.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손발이 착착 맞는다"고 적었다.

Close
박근혜 대통령의 하루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