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국정원 전·현직 간부들도 이영복의 엘시티 사업에 연루된 정황이 나온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NIS
연합뉴스
인쇄

전·현직 국가정보원 간부도 특혜·로비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는 부산 해운대 엘시티 사업에 개입한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특히 한 인사는 500억대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로 구속된 엘시티 시행사의 실소유주 이영복(66) 회장이 세운 페이퍼 컴퍼니 가운데 1개의 바지사장을 맡을 정도로 끈끈한 관계인 것으로 드러났다.

17일 건축업계 등에 따르면 국정원 부산지부 처장을 지낸 A(66)씨는 지난해 4월 이 회장이 만든 페이퍼 컴퍼니 B사의 대표를 맡았다.

이 회사는 설립 1개월 만인 지난해 5월 이 회장이 실제로 소유한 G사로부터 부동산을 사들이고 이를 담보로 부산은행에서 230억대 대출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A씨는 명의만 빌려주고 회사 업무에는 전혀 관여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A씨가 엘시티 사업 등과 관련해 어떤 역할을 했는지는 모른다"고 말했다.

검찰은 B사의 자금 흐름을 추적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지검 고위 관계자는 그러나 "전직 국정원 간부의 개입에 대한 보고는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또 올해 4월께는 국정원 간부가 엘시티 사건을 내사하는 부산지검 동부지청 고위 간부들과 함께 해운대 식당과 고급 술집에서 이 회장으로부터 술이 포함된 접대를 받았다는 소문이 돌았다.

이 같은 로비가 이 회장이 잠적과 3개월여간의 도피, 엘시티 사건이 부산지검 동부지청에서 부산지검으로 재배당되는 데 영향을 준 것 아니냐는 말까지 나왔다.

대검찰청은 이와 관련한 첩보를 입수하고 최근 진상조사를 벌였다.

대검은 그러나 "소문이 있어 진위를 들여다봤지만 그 근거가 확인되지 않았고 이영복 회장의 얘기도 들어봤으나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대검은 또 "부산지검 특수부 투입을 통한 수사팀 확대개편은 수사 범위가 방대하고 각종 의혹이 제기되는 것을 고려해 철저한 수사를 하기 위한 것이지 소문과는 무관하다"고 해명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