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고 백남기 농민의 사인을 '병사'로 기재했던 백선하 교수의 최신 근황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연합뉴스
인쇄

경찰이 쏜 물대포에 쓰러져 서울대병원에서 약 1년간 투병 생활을 하다 세상을 떠난 백남기씨 사망진단서 논란의 중심에 있었던 백선하 서울대병원 교수가 신경외과 과장직에서 물러났다.

서울대병원은 올해 7월 연임발령이 됐던 백선하 교수를 16일자로 보직 해임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2014년 7월부터 신경외과 과장을 맡아온 백 교수는 올해 7월 1차례 연임(2년 임기)된 바 있다.

백 교수는 백남기씨 사망진단서에 외부 충격으로 인한 사망을 뜻하는 '외인사'가 아닌 '병사'로 기록해 논란을 일으킨 장본인이다.

지난달 서울대병원은 특별조사위원회까지 구성해 사망진단서 작성 과정에 문제가 없었는지를 조사했으나, 주치의였던 백 교수의 뜻을 존중할 수밖에 없다는 결론을 내놓아 유족과 시민단체 등으로부터 거센 반발을 받았다.

특히 해당 사건은 올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와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도 크게 다뤄졌다.

이에 따라 이번 백 교수의 보직 해임 배경에는 이런 사망진단서 논란이 크게 작용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Close
11월 5일 백남기 영결식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