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뉴질랜드 지진으로 고립됐던 소 세마리의 주인이 소들을 도축장에 보내지 않겠다고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AP
인쇄

최근 수많은 피해를 낸 뉴질랜드 강진 당시 무너지기 직전의 한 뼘 땅 위에서 지진을 이겨낸 소 세 마리가 도축장으로 끌려가지 않게 됐다고 뉴질랜드 TV3 뉴스허브가 보도했다.

이들 소의 주인인 데릭 밀턴은 지진 발생 하루가 지난 15일 낮 소들을 무사히 구조해냈다. 이후 인터뷰에서 이 소들을 도축장으로 보내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헤레포드종 비육우 암소 두 마리와 4개월짜리 송아지 등 소 세 마리가 지진 후 높게 솟아오른 조그만 땅 위에 버티는 모습이 공중에서 촬영한 뉴스허브의 영상을 통해 소개됐다. 이 세 마리는 자신들 주변을 맴도는 헬리콥터에서 눈을 떼지 못하는 모습으로 세계인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밀턴은 당시 대여섯 명이 달려들어 삽 등으로 흙을 파 길을 만든 다음 소들이 안전하게 내려올 수 있도록 했다고 구조 과정을 공개했다. 그는 "소들이 밑으로 내려오자마자 목초지 끝에 있던 연못으로 가서 물을 마셨다"며 "우리는 먹을 것도 많이 주었다. 그러나 그들도 지진을 겪은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무서운 시간을 보낸 만큼 휴식이 필요한 것 같았다"고 말했다.

암소 두 마리와 함께 있던 송아지는 구조된 직후 떨어져 있던 어미 소와 재회했다.

소들이 구조된 후 '동물을 윤리적으로 대하는 사람들'(PETA)이라는 동물권리 옹호단체 호주 지부는 이 소들을 동물 보호소로 보내 절대 도살하지 말 것을 촉구했고, 밀턴도 소들을 도축장에 보낼 계획이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암소들이 지금까지 새끼를 세 마리씩 낳았다. 앞으로 7~8년 더 그렇게 할 수 있다. 그다음 도축장으로 보낼 것으로 생각하겠지만 우리는 그렇게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번 지진으로 소와 양 등 가축이 얼마나 많이 희생됐는지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으나 고립 상태에 있는 송아지들은 목숨을 잃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한편 뉴질랜드 국립 지질 핵 과학 연구소(GNS) 지질학자 샐리 델로우는 고립됐다가 구조된 소들이 운이 좋은 것이라며 소 세 마리가 지진으로 흔들리는 땅 위에서 마치 파도타기를 하듯 버티고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