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국정교과서 철회의 기류가 돌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국정 역사교과서 철회 여론이 비등한 가운데 교육부 내부에서도 국정화 추진을 보류하거나 철회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등 입장 변화 기류가 감지되고 있다.

macau

교육부는 그동안 대외적으로 28일 현장검토본을 공개한다는 입장을 일관되게 고수해 왔다.

16일에도 자료를 내 '예정된 일정대로 추진할 계획이며 철회, 보류 등 다른 방안에 대해 전혀 검토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역시 이날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국민이 올바른 역사교과서 내용을 직접 확인하고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답해 일정대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러나 교육부는 '최순실 게이트'로 국정 역사교과서의 정당성 역시 큰 타격을 받은 상황에서 진보진영과 야권은 물론, 그동안 국정교과서를 지지해 왔던 보수 교육계에서까지 국정화 반대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어 예정대로 국정교과서를 추진하기에는 동력이 크게 약화했다는 점도 인정하고 있다.

이런 점을 고려해 국정 역사교과서 추진을 재검토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도 교육부 내부에서 조금씩 고개를 드는 분위기다.

다만 국정교과서 추진이 박근혜 대통령의 굳은 의지로 시작된 일인 만큼 교육부가 독자적으로 추진중단을 결정할 수 없다는 점에서 뚜렷한 '출구전략'을 찾지 못하고 고민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으로는 '최순실 게이트'가 본격적으로 불거진 이후 수세에 몰렸던 박 대통령과 청와대가 최근 퇴진 요구에 선을 그으면서 사실상 '질서있는 대응'에 나서며 국정의 정상적인 가동에 나선 점을 고려할 때 예정대로 국정교과서 공개를 강행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