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여성으로서 사생활" 발언에 대한 여성들의 구구절절한 반응(트윗)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연합뉴스
인쇄

박근혜 대통령이 현직 대통령 최초로 검찰 조사를 받게 되자 변호인이라는 사람은 기자회견을 자청해 이런 말을 했다.

"대통령이기 전에 여성으로서의 사생활이 있다는 점도 고려해 주셨으면 좋겠다"(연합뉴스 11월 15일)

대통령의 의료기록이 공개되는 것에 대한 청와대의 불만을 담은 발언이라는데, 이 표현을 접한 여성들은 입이 떡 벌어지고 말았다.

e

'준비된 여성 대통령'이라며 "여성이 당당하게 능력으로 인정받는 세상을 만들겠다"고 했던 박 대통령의 재임 기간 여성들의 지위는 어떻게 변화했나.

허프포스트가 올해 3월 8일 '여성 대통령 3년'을 맞아 한국 여성의 현주소를 보여주는 수치를 모아본 결과

기혼여성 중 경력단절 여성 비율: 증가

5세 이하 자녀를 둔 여성 고용률: OECD 최하위

합계출산율: 하락

의회 내 여성 비율: 북한과 같은 수준

유리천장 지수: 4년 연속 OECD 꼴찌

500대 기업 임원 중 여성 비율: 달랑 2.3%

1~3급 고위공무원 중 여성 비율: 달랑 4.5%

박근혜 정부가 임명한 '여성 장관': MB 정부 때보다 후퇴

성별 임금 격차: 15년 연속 OECD 1위

성폭력 범죄 발생 건수: 최고치

범죄위험에 불안을 느끼는 여성 비율: 꾸준히 증가

가정폭력: 증가 추세

등등..

여성의 지위는 '여성 대통령'이 있으나 마나 별로 달라지지도 않고 오히려 몇몇 분야는 사회 전반적인 비정규직 확대 추세와 맞물려 후퇴한 것으로 나타난 바 있다.

박 대통령은 지난 3월 3일 국가조찬기도회에서 자신을 보고 '육중한 몸매를 지닌 다른 나라 여성 정치인들과 차별화됐다'며 몸매 품평을 한 목사에 대해 전혀 화내지 않고'미소'로 답한 적도 있다.

이런 대통령이 '여성으로서의 사생활'을 들먹이자 여성들은 모욕적인 기분을 느끼지 않을 도리가 없다.

대통령으로서 법을 위반한 수사를 받아야 하는 상황에서 여성으로서의 사생활을 고려할 지점이 무엇인지 도저히 이해 할 수 없다. 검찰은 여성으로서의 사생활를 수사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대통령으로서 헌법질서를 파괴한 것에 대해 조사하겠다는 것이다. 또한 이러한 발언은 여성은 약하고 특별하게 보호받아야 하거나 배려 받아야 한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는 성차별적이고 성별고정관념을 강화하는 발언이다.


대통령은 변호인을 통해 "여성으로서의 사생활" 운운하지 말고, 즉시 검찰 수사를 받아야 한다.(한국여성단체연합 11월 1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