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검찰 "박 대통령, 수사 거부하면 비리 혐의 모두 공개"

게시됨: 업데이트됨:
PARK GEUN
South Korean President Park Geun-hye delivers her speech during the inaugural session of the 20th National Assembly in Seoul, South Korea, June 13, 2016. Picture taken on June 13, 2016. REUTERS/Kim Hong-Ji | Kim Hong-Ji / Reuters
인쇄

박근혜 대통령이 검찰 수사를 거부하고 있는 가운데 검찰이 "수사 거부하면 비리 혐의를 모두 공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화일보 11월16일자 보도에 따르면 검찰 고위 관계자는 "대통령이 자신의 범죄 혐의에 대한 심각성을 전혀 인지하지 못한 채 버티기를 하고 있다"며 "대통령이 연루된 혐의에 대해 광범위한 검찰 조사가 이뤄진 만큼 대통령이 검찰 조사를 지연시킬 경우, 국민에게 대통령 관련 모든 범죄 혐의를 현행법에 저촉되지 않는 선에서 알릴 수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 4일 기자회견에서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할 각오"라고 했으나, 박 대통령 변호인 측에서 '서면조사' 원칙을 이야기하는 등 조사를 지연시키는 의지를 피력하고 있다.

그러나 이런 박 대통령의 입장과는 달리 검찰은 빠르게 수사를 진행시키고 있다.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수첩에서 박 대통령이 대기업 모금을 직접 지시했다는 증거가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수사팀의 한 관계자는 문화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지금까지의 수사내용만으로도 대통령을 참고인 신분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해도 문제가 없다는 것이 검찰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검찰은 18일(금)까지 마지노선 시한을 정해 청와대에 통보할 계획이다.

Close
11.12 사상 최대의 촛불 집회가 열렸다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