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최순실은 6년 동안 차움의원에 507회 방문해 293회 주사제를 처방받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INJECTION
Shutterstock / Nyvlt-art
인쇄

15일 보건당국이 차움의원의 대리처방 의혹을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는 김씨가 최순실·최순득씨 자매의 진료기록에 ‘청’, ‘안가’, ‘박 대표’ 등이라고 표시하고, 박 대통령에게 비타민 등 영양주사를 놓거나 혈액검사를 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단순한 영양제 주사라면 왜 굳이 최씨 자매 이름으로 허위기록까지 하면서 처방받을 필요가 있느냐는 의혹이 제기된다.

■ 복지부, 김상만씨 허위진료기록 확인

복지부가 15일 발표한 강남구 보건소의 조사 결과를 보면 김씨는 박 대통령이 취임한 뒤인 2013년 3월 25일부터 2014년 3월 17일까지 모두 13차례 최순득씨 진료기록부에 ‘청’, ‘안가’로 기록하고 영양 주사제를 처방했다. 김씨는 “그 뒤 직접 이를 청와대로 가지고 들어가 정맥주사의 경우 직무 시간이 끝난 뒤 간호장교가 주사했고, 피부 바로 아래에 놓는 주사인 피하주사는 직접 놓았다”고 보건소 조사에서 진술했다. 또 2012년 3월 29일~9월 19일에는 최순득씨 진료기록부에 ‘박대표’라고 적고 주사제를 처방했지만 이때에는 직접 진찰하고 주사를 놓았다고 밝혔다.

42

최순실씨 진료기록에도 ‘박대표’, ‘안가’, ‘VIP’ 가 나오는데, 대통령 당선 전일 때에는 4번 ‘박대표’라 적고 박 대통령을 직접 진찰을 한 뒤 주사를 놓았으며, ‘안가’는 2013년 8월과 9월 적었는데 이는 청와대 소속 간호장교가 채취해온 대통령의 혈액을 검사하고 최씨 기록에 적은 것이라고 진술했다. 2014년 6월~10월에 나오는 ‘VIP’라는 표현은 최순실씨를 가리키는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 ‘안가’ 등의 단어는 최 자매의 진료기록에 모두 29차례 나오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순씨의 경우 처방내역 가운데 영양주사를 일반적으로 2~3번 맞을 양을 한 번에 처방한 경우가 2012~2013년 모두 21회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는 “최순실씨를 직접 진찰한 뒤 최씨가 근처 병원에서 맞겠다고 요구해 가져간 것”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자매는 2010년 8월~2016년 6월 약 6년 동안 최순실씨는 507회 방문해 293회 주사제를, 최순득씨는 158회 방문해 109회 주사제를 처방받았다. 복지부 관계자는 “김씨가 진료기록부를 허위로 작성한 소지가 있으며, 환자를 직접 진찰해야 한다는 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보인다”며 “대리처방 여부는 수사당국에 추가 수사를 의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의혹이 제기된 또 다른 의원인 김영재 성형외과 의원의 경우 최순실씨가 최보정이라는 이름으로 총 136회 진료를 받았으나, 진료기록부 내용만으로는 허위작성 여부를 판단하기 어려워 역시 수사 의뢰하기로 했다.

■ 진료도 비선실세? 다른 성분 처방?

앞서 김씨는 10일 <한겨레>와의 인터뷰에서 “(대통령이) 필요로할 때마다, 한 달에 한 번 정도 영양제 주사를 놓았다”며 “청와대 의무실에 요청해 주사제를 준비했고, 청와대 의무실장, 대통령 주치의 등이 배석한 상태에서 진료를 봤다”고 말한 바 있다. 인터뷰에서 허위 진술을 한 셈이다.

청와대에 상주하면서 2013년 말까지 청와대 의무실장을 맡았던 김원호 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교수가 최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김씨가 의무실에 박 대통령의 진료나 치료에 관한 약물 등을 요청한 적도 없다”고 말한 바 있다. 게다가 김씨는 최순실씨가 귀국하기 전인 지난달 28일 차움의원의 의사에게 최씨가 공황장애라는 진단서를 써 줄 것을 요구한 것으로 확인돼 김씨의 말은 신뢰성이 점점 떨어지고 있다. 보건당국에 한 진술도 100% 신뢰성을 담보하기 힘들다.

김씨가 보건소에 말한 진술이 다 사실이라고 해도 의문은 여전히 남는다. 영양 주사제는 합법적인 약물이기 때문에 굳이 진료기록을 허위로 작성하면서까지 박 대통령에게 놓을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김씨가 단순한 영양제가 아닌 다른 성분을 처방했을 것이라는 의구심이 해소되지 않는다. 이런 해석은 ‘세월호 7시간’ 문제와 합쳐져 갖가지 의혹을 낳고 있다. 세월호 참사 당시 ‘보톡스 치료’나 ‘매선침 치료(주름을 펴주는 피부 시술)’ 또는 ‘프로포폴’ 등을 하고 있었을 것이라는 의혹이다.

한편 복지부는 이번 조사에서 김씨를 직접 조사하지 않고 강남구 보건소에 맡겼고, 대리처방 의혹 등에 대해서는 수사 당국에 수사의뢰할 예정이어서 조사를 철저히 하지 않았다는 비판도 나온다. 또 차움의원을 그만 둔 뒤 김씨가 녹십자 아이메드 의원에서 근무했는데 이 곳에서도 박 대통령에 대한 치료를 계속 했기 때문에 허위진료기록 및 대리처방 가능성이 있어 이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