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손흥민이 우즈베키스탄과의 경기 후 털어놓은 소감(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축구대표팀의 손흥민(토트넘)이 발목 부상을 딛고 2-1 역전승을 이끌었다.

1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우즈베키스탄과의 홈 경기에서 손흥민은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발목 부상으로 인해 한동안 회복 훈련에만 전념했던 그는 이번 경기에서는 선발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그러나 전반전에는 다소 부진했다. 상대 밀집 수비에 갇혀 공격 활로를 뚫지 못했다.

그러나 후반 들어 적극적인 중앙 침투와 슈팅으로 팀 분위기를 끌어올렸고, 골은 기록하지 못했으나 동료들을 지원했다.

0-1로 뒤진 후반 22분 남태희의 동점 골은 손흥민으로부터 시작됐다. 손흥민은 박주호에게 스루패스를 했고, 남태희가 박주호의 크로스를 받아 헤딩슛으로 동점 골을 만들었다. 그는 후반 막판에도 공격을 이끌며 우즈베키스탄의 반격 기회를 차단했다.

son heung min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은 환하게 웃었다. 그는 "오랜만에 실전 경기에서 풀타임 동안 뛰었다"라면서 "발목이 아프지 않았다. 그래서 걱정 없이 마음껏 경기에서 뛸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소속팀에 복귀해서도 치료를 잘 받아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라고 다짐했다.

그러나 완벽하기만 한 경기는 아니었다. 이날 손흥민은 후반 막판 코너킥 기회에서 시간을 끌었다는 이유로 경고를 받았다. 이미 손흥민은 이전 경기인 예선 4차전 이란전에서도 경고 한 장을 받은 바 있다. 그는 경고 누적으로 다음 경기인 중국전에 출전할 수 없다.

이에 관해 손흥민은 "경고가 있었다는 걸 깜박했다"라며 "경기가 끝난 뒤 중국전에 뛸 수 없다는 이야기를 듣고 깜짝 놀랐다"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번 중국전에서 깔끔하게 승리하지 못해 다음 경기를 기다리고 있었는데 못 뛰게 돼 많이 속상하다"라고 말했다.

son heung min

대표팀의 전반적인 분위기에 관해선 "대표팀은 힘든 여정을 소화하고 있다"라며 "현재 팀 분위기는 상당히 좋아졌다. 이런 분위기를 이어가 다음 경기에도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울리 슈틸리케 축구대표팀 감독은 "최종 예선 반환점을 돈 시기에 2위를 탈환한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말하며 만족스러움을 드러냈다. 그는 이날 경기의 부족했던 부분에 대해 "상대 수비와 1대 1 상황이라든지, 패스를 주고받는 부분에서 실수가 있었다.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은 이날 승리로 A조에서 3승1무1패가 되면서 월드컵 본선 직행이 가능한 2위 자리를 탈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