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 대통령이 5년 전 차움 의원을 드나들며 사용했다는 '가명' 때문에 인터넷이 폭발하고 있다(JTBC)

게시됨: 업데이트됨:
E
JTBC
인쇄

박근혜 대통령이 5년 전인 2011년, '가명'으로 강남 차움 의원을 이용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15일 JTBC 뉴스룸에 따르면, 박근혜 대통령은 2011년 초부터 '차움 의원'을 드나들며 VIP 시설을 이용했는데 '본명'을 쓰는 걸 꺼렸다고 한다.

그래서 나온 가명이 바로

'길라임'.

그렇다.

모두 알다시피 엄청난 인기를 끌었던 그 드라마

SBS '시크릿가든'

하지원의 극 중 이름이다.

e


e

전 차움 관계자는 JTBC에 길라임 아니 박 대통령이 '30~40만 원씩 드는 VIP 시설을 이용하면서 요금도 제대로 내지 않았다'며 '문고리 3인방' 중 한 명인 안봉근 전 비서관과 늘 동행하며 최순실도 함께 자주 의원에 왔다고 전했다.

차움 측은 박 대통령이 2011년 1월부터 7월까지 가명으로 드나든 것은 맞지만 그 후로는 가명을 사용하지 않았다고 잡아뗐는데, 그러나 그 후에도 '길라임'을 봤다는 증언이 있다.

e

한편, 보건복지부 조사에서는 박 대통령이 취임 전후 약 19차례 최 씨 자매 이름으로 주사제를 처방받은 것으로 나온다.

15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강남구 보건소는 차움의원을 조사한 결과 박 대통령이 취임 전인 2012년부터 2013년 2월까지 최씨 자매의 이름으로 일곱 차례 주사제를 처방받았다.


박 대통령은 최순실씨의 이름으로는 2012년 3·5·8·9월에, 최순득씨의 이름으로는 11월 두 차례와 2013년 2월 초에 각각 처방을 받았다. 차트에는 '박대표', '대표님' 등으로 표기돼 있다.(연합뉴스 11월 15일)

차움의원을 설립한 차병원은 지난 1월 연구소가 박 대통령의 업무보고 장소로 선정되고, 7월에는 체세포 복제 줄기세포 사업을 7년 만에 승인받는 등 현 정권에서 특혜를 받은 게 아니냐는 의혹을 사고 있다. 최씨의 담당의사가 박 대통령 자문의로 위촉됐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특혜 의혹은 더 커졌다.(경향신문 11월 14일)

아래는 대통령의 가명 '길라임'에 대한 트위터 반응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