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문재인의 '퇴진운동' 선언에 새누리당은 "대통령 다 된 줄 착각한다"고 답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JUNG JIN SOK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인쇄

새누리당은 15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전국적 퇴진운동을 벌이겠다고 한 데 대해 "유불리만 계산하다가 퇴진운동을 내세워 사실상 대선 운동에 돌입하겠다는 의도"라고 비판했다.

김성원 대변인은 논평에서 "국민은 가장 먼저 거국내각을 주장하고 이를 뒤집는 등 문 전 대표의 갈지자 행보를 눈치만 보는 무원칙한 행태로 보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영수회담 취소 사건을 보호하고 무마시키기 위한 국면 전환용으로 내놨다는 인상도 강하다"라면서 "민주당 내에서도 문 전 대표가 문제라고 지적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질서 있는 국정 수습은 걷어차 버리고, 나라의 혼란만 부추겨 대한민국을 아노미 상태로 빠트릴 작정이냐"면서 "지금 대통령이 다된 줄 착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지금과 같은 헌법 체제에서 대통령이 하야하고, 60일 뒤에 문재인 정권이 들어서면 그 정권에서는 친인척, 측근 비리가 사라질까요?"라고 반문한뒤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극적 선택은 가족에게 건네진 500만 달러 때문이었다는 사실을 가장 잘 아는 분이 문 전 대표 아니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백만 촛불은 작금의 국정 위기를 질서 있게 수습하고, 헌법 개정을 포함한 국가개조, 정치혁명에 나서라는 준엄한 명령"이라고 지적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