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대통령 변호인은 과거 이런 '막말'을 했던 사람이다. 진짜 어마어마하다(모음)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연합뉴스
인쇄

검찰 조사를 앞둔 박근혜 대통령의 변호사로 선임된 유영하(54) 변호사는 특수부 검사 출신인 전직 국가인권위원회 상임위원이다.

사법연수원 24기 출신으로 인천지검과 서울북부지검을 거쳐 2004년 변호사를 개업했다. 박근혜 대통령과는 2007년 대선 때부터 인연을 맺었다. 당시 박근혜 한나라당 후보 경선대책위원회 법률지원단장으로 일하면서 이명박 후보의 비비케이(BBK) 의혹을 파헤치는 등 이명박 후보의 네거티브 검증 작업을 주도했다. 2010년에도 당시 국회의원이던 박 대통령의 법률특보를 지냈고, 2012년 대선 때도 역시 박 대통령의 대선 캠프 조직부본부장으로 일했다.

e

박근혜 대통령의 변호인으로 선임된 유영하 변호사가 15일 오후 서울 서초동 고등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의원 출마도 여러 차례 했다. 경기도 군포에서 17·18·19대 총선 때 새누리당(한나라당) 후보로 잇따라 출마했지만 낙선했다. 특히 지난 4월 총선 때는 대표적인 ‘진박 후보’로 서울 송파을에 단수 추천됐지만, 김무성 당시 새누리당 대표가 직인 찍기를 거부하면서 출마가 좌절됐다.

유영하 변호사가 가장 논란의 중심이 됐던 건 2014년 2월 새누리당 추천으로 국가인권위원 후보자로 지명됐을 때다. 정성호 당시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유 후보자가 인천지검 특수부 검사 시절 나이트클럽 사장에게 향응을 받은 비리 전력이 있다”며 “BBK 사건 때는 김경준 씨를 미국 교도소까지 찾아가 기획 입국하도록 주도했던 인물”이라고 밝혔다.

e

이즈음 유 변호사는 트위터를 통해 전방위 막말을 남겨 눈길을 끌기도 했다. 미디어스 보도를 보면, 2012년 홍성담 화백이 박근혜 당시 새누리당 후보가 출산하는 그림을 그려 전시해 논란을 빚은 일을 두고 트위터에 “홍성담 이놈의 엽기적인 그림에는 반드시 역풍이 불 것이고 중도의 건전한 상식을 가진 유권자들은 표로서 답을 할 거다. 이런 양아치들은 가르쳐서 될 게 아니다. 이런 것도 화가란다. 야 이 ㅆㅂㄴ아. 니 딸이 널 출산하는 그림 그리고 풍자라고 아가리 놀려봐라”라고 썼다. 또 2012년 대선 다음날엔 “공지영 너 좀 입 다물고 그냥 가만 있으면 안 되니? 니 눈에는 51.6%의 국민들은 나치에 협력한 부역자로 보이니. 말 좀 가려서 해라. 인간에 대한 예의도 모르면서. 그 잘난 글재주 너무 알랑대지 말고 니 지금 꼬라지가 왜 그 모양인지 그거나 잘 생각해봐라”라고 썼다.

e

e

e

2013년 1월 트위터에서는 “부창부수라고 했던가. 이외수가 주제 파악 못하고 설치니 그 마누라라는 여자도 눈에 뵈는 게 없는 것 같다. 나이살 되는 사람들에게 험한 말을 쓰는 내 자신이 싫지만 마누라라는 여자가 사과하러 온 후배에게 욕설을 했다는 기사를 보면서 두 노추의 인생말로가 걱정된다”고 쓰기도 했다.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에 대해서도 트위터를 남겼다. 유 변호사는 2012년 11월2일 “예로부터 자기가 감당치 못할 자리에 있으면 꼭 화를 부른다고 했다. 더더욱 가관인 것은 머리 속에 든 것들이 가벼운 처신으로 얕은 꼼수를 부리다간 감당하지도 못할 화를 자초한다. 누군들 입이 없어서 가만히 있겠는가. 이정현의 가벼움이 더는 못 볼 지경”이라고 썼다.

e

또 국정원의 대선개입 의혹에 대해서도 2013년 1월19일 트위터에서 “아직도 부정선거라고 떠들면서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 발악하고 있는 자들이 있다. 심지어 백악관에 부정선거 청원을 한다고 한다. 웃긴 놈들이다. 언제는 미국 수입소 먹으면 광우병 걸린다고 설치면서 모든 악의 근본이 미국인 것처럼 선동하던 것들이 치매라도 걸린 것인가”라고 쓰기도 했다. 유 변호사의 트위터 계정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유 변호사가 인권위원으로 재직할 때 국가인권위원회가 UN에 보낼 인권규약 이행실태 의견서에서 ‘세월호 참사’와 ‘통진당 해산’ 등 사회적 정잼이 됐던 내용을 대폭 삭제하라는 지시를 했다는 폭로도 제기됐다.

JTBC의 2015년 3월2일 보도를 보면, 인권위는 같은해 2월14일 국내 인권현안을 정리한 보고서를 유엔에 전달하면서 전문가 9명과 시민단체 6곳으로부터 65개의 쟁점을 취합했지만, 최종본에는 △세월호 참사 및 물리력 진압 △비판적 언론에 대한 고소 증가 △모욕죄 적용 남용 △개인정보 수사기관 제공 △집회시위 현장에서 경찰의 채증 △통진당 해산 등 민감한 쟁점들이 빠진 채 31개로 줄었다. JTBC는 인권위 내부 직원을 인용해 이 삭제가 인권위 2차 상임위원회에서 나온 유영하 상임위원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는 점을 보도했다.

e

e

인권운동사랑방 명숙 상임활동가의 글을 보면, 유 변호사는 2009년 ‘군포 여중생 성폭력 사건’ 가해자의 변론을 맡으면서 가해자를 유리하게 만들기 위해 피해자 여중생의 동의도 없이 일기를 공개해 인권을 침해하기도 했다. 이 사건은 고교생 등이 포함된 여러 명의 남학생이 한 여중생을 여러 차례에 걸쳐 집단 성폭행한 사건으로 수원지법은 가해자들에게 짧게는 1년 6월, 길개는 3년 형을 선고했다. 변호사로서 어떤 가해자도 변호를 맡을 수는 있지만, 이 과정에서 피해자의 인권을 침해한 점에 대해 시민사회단체의 비판이 이어졌다.

하지만 박근혜 대통령은 2008년 한나라당 최고위원 시절 총선에 출마한 유영하 변호사에 대한 지지 영상에서 “유영하 후보는 저와 오랫동안 생각과 뜻을 같이해온 동반자로, 제가 누구보다 잘 알고 신뢰하는 분”이라며 “유영하 후보는 젊고 능력이 있고, 정의감에 불타고 믿고 신뢰할 수 있는 사람이다. 저는 앞으로 이런 분이 우리 정치를 이끌고 대한민국을 이끌어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Close
박정희 탄생 99년 행사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