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추미애는 체면을 잔뜩 구겼다. 정국의 주도권은 박지원이 쥔 모양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ARK AND CHOO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왼쪽)이 9일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야3당 대표 회담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오른쪽은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 연합뉴스
인쇄

아침에 정하고 저녁에 철회하다. 14일 오전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제안으로 성사됐다가 같은날 저녁 8시반 철회가 발표된 박근혜-추미애 단독 영수회담 이야기다.

추미애 대표와 민주당이 체면을 크게 구긴 것은 말할 것도 없다. 한겨레는 "추 대표와 민주당이 국민의 뜻을 제대로 받들어 위기를 수습할 능력이 있는지 강한 의심이 든다"고 주장했고, 동아일보는 아예 민주당이 "정국을 수습할 능력이 없음이 입증됐다"고 비난했다.

일이 이렇게 어그러진 가장 큰 원인은 추 대표의 독단적인 행보다. 당내에 충분한 의견 수렴도 없이 측근 일부하고만 단독 영수회담 제의를 공유하여 당내의 반발을 불러일으켰다.

당 핵심 관계자는 “아침 사전 최고위원회에서 추 대표가 회담 제안 사실을 밝힐 때까지 당 사무총장은 물론 비서실장도 이 사실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다. 전날 열린 최고위원·중진 연석회의에 참석했던 한 의원은 “일부 중진들이 영수회담 얘기를 꺼냈는데, 그 구체적 시기와 방식에 대해선 얘기가 없었다”고 전했다. (한겨레 11월 15일)

14일 저녁에 열린 민주당 긴급 의원총회에서는 반대 의견이 쏟아졌다. 여기에 국민의당, 정의당과 시민단체의 철회 요구가 더해지면서 추 대표는 결국 회담 철회를 발표했다.

추미애 대표의 단독 영수회담 제안이 알려지자 "추미애나 박근혜나 똑같다"며 맹비난했던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추 대표의 회담 철회 이후에도 공세를 이어나갔다. 15일 아침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하여 추 대표의 비선실세가 단독회담을 추진했다 주장했다.

박지원> 추미애 대표로서는 중간에 한 사람을 두고 며칠간 추진한 것으로 그렇게 알고 있습니다.

김현정> 중간에 한 사람을 두고? 누구입니까?

박지원> 글쎄요, 그분을 제가 밝히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지만 민주당 내에서나 국회에서는 다 아는 사실입니다.

김현정> 그러면 그 사람이 일종의 비선실세입니까?

박지원> 추미애의 최순실이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11월 15일)

과연 그 사람은 누구일까? 언론은 추 대표의 특보단장인 김민석 전 의원을 지목하고 있다:

여의도 안팎에서는 양자회담의 다리를 놓은 인물로 최근 추 대표 특보단장으로 선임된 김민석 전 의원을 의심어린 눈길로 보고 있다. 과거 김대중 정부 청와대에서 비서실장을 지낸 한광옥 현 청와대 비서실장과의 접점이 있어 소통창구가 됐을 것이란 추측이 무성하다. (경향신문 11월 15일)

복수의 국민의당 관계자는 "김 전 의원이 지난 13일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했다고 들었다. 사실상 연석회의에서 발언권이 없는 김 전 의원이 발언도 해서 의아했다고 하더라. 그가 추 대표와 워낙 가까운 사이 아니냐"고 말했다. (더팩트 11월 15일)

한편 민주당의 '단독 영수회담 철회' 소동은 그간 야당과 시민사회의 '대통령 퇴진' 요구에 미온적이었던 민주당이 당론을 바꿔 '즉각 퇴진'을 주장하게 만드는 계기가 됐다. 박지원 비대위원장도 15일 "민주당이 당론을 결정 못 하고 우왕좌왕하다가 박 대통령 퇴진으로 당론을 정한 것은 전화위복으로 잘된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번 소동은 추미애 대표가 현 정국을 수습할 리더십이 없음을 드러냈다. 반면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은 적절한 견제와 비판으로 야권에서 단연 두각을 보이고 있다.

특별검사 추천에 대해서도 아직까지 가타부타 말이 없는 민주당과는 달리 15일 채동욱 전 검찰총장 추천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언급으로 의제를 선점했다. 박 비대위원장이 앞으로도 정국 수습에서 꾸준히 리더십을 보여줄 것인지도 주목할 대상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