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트럼프가 나토 방위공약을 지키겠다고 했다"고 오바마가 전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핵심적인 전략관계와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를 유지하는 것에 '지대한 관심'을 표명하고 "나토 방위공약 준수 의사를 밝혔다"고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전했다.

오바마는 14일(이하 현지시간) 백악관 브리핑룸에서 대선 이후 처음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하고 트럼프 대통령 하에서도 나토에 대한 미국의 결의는 약화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와의 대화에서 트럼프 당선인은 우리의 전략적 관계를 유지하는 데 지대한 관심을 보였습니다. 따라서 제가 (해외 지도자들에게) 전할 수 있는 메시지는 그가 나토와 대서양 건너편 동맹들과의 약속을 지킬 것이라는 점입니다." 오바마의 말이다.

obama

오바마의 이런 설명은 프랑스와 독일 같은 미국의 동맹들을 안심시키려는 것으로 보인다. 이 국가들은 선거운동 기간 동안 등장했던 트럼프의 고립주의 레토릭에 우려를 표시해왔다.

오바마는 트럼프 행정부에서도 "미국이 다른 나라들과 가지는 군사적이고 외교적인 관계들이 계속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오바마는 또 트럼프가 "선거운동과 거버닝(대통령직 수행)이 다르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다"면서 "그는 그것을 계기로 성공적인 대통령이 되기를 바라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에 대해 "이데올로기적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실용주의적이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obama

약간의(?) 우려도 드러냈다.

오바마는 트럼프가 "전임자들에 비해 적은 수의 정책 처방을 가진 채 일을 시작하게 된다"면서 트럼프의 대통령 직무 수행에 "분명히 우려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오바마 대통령은 "(민주당과 공화당) 양쪽 모두에서 트럼프에게 자기 팀을 만들 시간을 줘야 한다"며 "미국인들을 (그 결과를) 1∼2년 안에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obama

또 오바마는 트럼프에게 "신뢰할 만한 참모들을 구하는 일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극우 백인민족주의 성향의 스티브 배넌이 백악관 수석전략가에 선임된 것에 대해서는 트럼프가 하는 "모든 임명에 대해 논평을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면서 답변을 삼갔다.

오바마는 또 "공개적으로 밝혔던 것처럼, 나는 그에게 선거운동의 가지는 비통함이나 잔인성이라는 면을 고려할 때, 소수자나 여성 또는 선거에 대해 우려하는 다른 사람들에게 통합의 신호를 보내려 노력하는 일이 매우 중요하다"는 뜻을 전했다고 설명했다.

Close
버락 오바마 기자회견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