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안녕' 프니엘, 남모를 탈모 속앓이 '이제 당당하세요'[종합]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비투비의 프니엘이 용감하게 탈모 사실을 밝혔다.

14일 방송된 KBS '안녕하세요'에서는 비투비의 프니엘이 출연해 탈모를 고백했다. 프니엘은 "5년전부터 탈모가 진행됐다. 70%가 빠졌다"고 충격적인 고백을 했다.

미국에서 건너온 아이돌 생활을 한 프니엘은 "그 동안 탈모 고민을 밝히지 못하고 모자를 쓰고 다녔다. 병원에 갔는데 너무 늦게 와서 손을 쓰기가 힘든 상황이다고 하더라. 5년동안 모자 쓰고 다니니 팬들이 왜 모자만 쓰냐고 하길래 결국 용기 내서 여기에 나왔다"고 했다.

이날 프니엘은 아이돌 생활을 하면서 힘들었던 사실을 밝히며 "부모님들은 미국으로 다시 오라는 말도 하셔서, 한때 돌아갈까 고민도 했다"고 말했다. 프니엘은 녹음하는 날 반바지에 슬리퍼 신고 와서 매니저에 혼날 일, 방송국 복도에서 다른 걸그룹 멤버와 이야기하다 혼날 일 등을 밝히기도 했다.

이날 함께 나온 비투비 멤버들은 "전에 프니엘이 멤버들에게 칭찬 받을 때 가장 행복하다는 말을 하더라. 우리가 뭐라고 그런 이야기를 하는 프니엘에게 놀랐다"고 했다.

1

프니엘은 "여기에서는 멤버들이 친구고, 식구다. 다들 개인 활동을 하며 비투비를 알리는데 나는 도움이 안되는 것 같아 고민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날 프니엘은 "이제 당당하게 머리를 공개하겠다"고 밝히며 삭발한 머리를 공개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