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민주당도 '박근혜 즉각 퇴진'을 공식 당론으로 정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CHOO
박근혜 대통령에게 영수회담을 제의해 단독회담을 하게 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왼쪽에서 두 번째)가 1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 입장하고 있다. (왼쪽부터) 신용현 대표 비서실장, 추 대표, 윤관석 수석대변인, 안규백 사무총장. | 연합뉴스
인쇄

더불어민주당이 14일 이른바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의 즉각 퇴진을 요구하는 것으로 공식 당론을 변경했다.

이제까지 국회 추천 총리에게로의 전권 이양과 박 대통령의 2선 후퇴가 당의 입장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지난 주말 촛불집회에서 드러난 민심을 반영해 공세 수위를 최고조로 끌어올린 셈이다.

민주당은 이날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이런 내용의 당론변경안을 논의했으며 참석 의원들의 박수로 이를 추인했다.

이석현 전 국회부의장은 의총 도중 기자들과 만나 "퇴진이라는 표현을 썼지만 사실상 하야를 요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부의장은 "그동안 우리 당은 다른 두 야당과 달리 2선 후퇴를 주장하는 것처럼 보였다"며 "이번 결정으로 다른 두 야당과 목소리가 통일되는 측면도 있다"고 말했다.

특히 15일 박 대통령과 추미애 대표의 영수회담이 예정돼 있다는 점도 당론 변경에 영향을 미쳤으리라는 분석도 나온다.

당내에서는 추 대표가 박 대통령을 만나기 전에 '하야'를 요구하는 당의 입장을 명확히 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

당 관계자는 "의총에서 영수회담을 굳이 해야 했느냐를 두고 찬반이 갈리고 있다"며 "영수회담에 가더라도 추 대표가 확실한 '퇴진'이라는 당론을 들고서 박 대통령을 설득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수정 사항 제안